금융  금융

미래에셋증권, 외부위탁운용사업 경쟁력 강화 위해 조직개편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2021-08-11 18:00:1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래에셋증권이 외부위탁운용(OCIO)사업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미래에셋증권은 기금운용팀과 OCIO컨설팅팀을 새로 만들고 기존 OCIO솔루션팀을 멀티솔루션본부 산하로 이동했다고 11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 외부위탁운용사업 경쟁력 강화 위해 조직개편
▲ 미래에셋증권 로고.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자산운용 및 리스크 관리 담당 △자문 및 기획업무 담당 △마케팅담당으로 조직을 세분화해 외부위탁운용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기금운용팀은 공적 기금을 유치한 뒤 전담운용을 맡아 자산운용과 리스크 관리를 담당한다.

OCIO컨설팅팀은 기금 유치 뒤 자문과 기획업무를 맡기로 했다. 

또한 이번에 멀티솔루션본부 아래로 이동한 OCIO솔루션팀은 마케팅을 전담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조직개편 외에도 인력충원과 외부위탁운용 관련 추가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경쟁력 확보에 힘을 쏟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구종회 미래에셋증권 멀티솔루션본부장은 “외부위탁운용사업은 자산을 꾸준히 모으고 확대해 나가는 마라톤 비즈니스”라며 “단기 손익에 연연하지 않고 큰 그림을 그리는 것이 중요한 만큼 장기적 안목에서 투자를진행함으로써 외부위탁운용 역량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석면이 낳은 악몽 '중피종', HLB 세계 최초 세포치료제로 해법 찾는다 임한솔 기자
우리 지역 시도지사는 어디에 투자했나, 광역단체장 보유 주식 살펴보니 임도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