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다나와, 경영권 매각설에 "최대주주 지분 매각 포함 여러 방안 검토"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1-08-10 16:53: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1세대 이커머스기업 다나와가 경영권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

다나와는 10일 한국거래소의 ‘경영권 매각 추진설’과 관련한 조회공시 요구에 “최대주주가 보유하고 있는 다나와의 지분 매각을 포함한 다양한 전략적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NH투자증권을 자문사로 선정한 뒤 필요한 사전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 성장현 다나와 회장.

다나와는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되거나 확정된 사항은 없다”며 “추후 구체적 내용이 확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나와는 컴퓨터 주요 부품을 거래하는 사이트로 시작해 가전, 스포츠, 가구, 식품 등의 카테고리를 취급하는 종합 가격비교 사이트로 성장해왔다.

다나와의 9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약 4722억 원이다. 현재 성장현 다나와 회장이 30.0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외 특수관계인이 21.4%의 지분을 들고 있다.

다나와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320억 원, 영업이익 378억 원을 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나이벡 올해 첫 흑자전환 성공할까, 정종평 세포투과 플랫폼기술 믿어
·  코오롱인더스트리 수소차소재 증설 추진, 장희구 성장동력 방향 잡아
·  KB국민은행 차세대 플랫폼 대대적 개편, 허인 디지털 전환 3년 야심작
·  현대엔지니어링 도시정비 수주 2조 가나, 김창학 신림1구역이 고비
·  LX세미콘, 디스플레이구동칩 가격을 내년 1분기까지 올릴 가능성 높아
·  [채널Who]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리콜, 성장통과 신뢰위기 기로
·  플랫폼기업 대표 줄줄이 국감에, 김범수 한성숙 김범준 산자위 증인
·  삼성물산 올해 국정감사 험난, 사망사고와 GTX-C 하차로 도마 위에
·  대한항공 기업결합 조건부승인 가능성, 항공정비 분리 나올까 긴장
·  한수원 강릉 수소연료전지발전에 주민 반발, 정재훈 눈높이 소통 총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