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신한금융 KB금융, 내부거래 공시 미흡으로 금감원의 과태료 처분받아
공준호 기자  junokong@businesspost.co.kr  |  2021-08-05 10:49: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가 내부거래 공시를 하지 않아 금융당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5일 금융감독원은 공시의무를 위반한 신한금융지주에 7400만 원의 과태료와 임원 징계조치를 결정하고 이를 7월26일 통보했다고 밝혔다.
 
▲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 로고.

신한금융지주는 2016년~2019년도 4개년도 사업보고서에서 자회사 및 손자회사 상호간 신용공여 등 금융거래내역 일부와 금융지주회사와 자회사 사이 기타 거래내역 일부를 공시하지 않았다.

2017년도 경영공시에서 자회사가 받은 '기관경고' 조치내역을 공시하지 않은 사실도 있다고 금융감독원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금용감독원은 신한금융지주에 과태료 7400만 원을 부과하고 관련 임원 제재(주의 1명, 퇴직자 주의상당 3명)조치를 내렸다.

KB금융지주도 내부거래 공시미흡으로 2일 제재조치를 받았다.

금융감독원은 KB금융지주가 2016년과 2017년도 경영공시에서 자회사 사이 주고받은 업무위탁수수료 등 내부거래 내역 일부를 공시하지 않았다며 1300만 원의 과태료와 임원 제재조치(퇴직자 주의 상당 2명)를 결정해 통보했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르면 금융지주회사는 예금자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해 내부거래에 관한 사항과 감독기관 등으로부터 받은 제재조치를 매 결산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공시해야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