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NH농협은행, 빗썸 코인원에게 가상화폐 입출금의 잠정적 중단 요구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1-08-04 11:49: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NH농협은행이 가상화폐거래소 빗썸과 코인원에 가상화폐의 입·출금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했다.

4일 NH농협은행에 최근 실명계좌 제휴 관계인 빗썸과 코인원에 '트래블룰' 체계를 구축하기 전까지 가상화폐의 입금과 출금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 NH농협은행 로고.

트래블룰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가상자산사업자에게 부과한 의무로 가상화폐를 이전할 때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정보를 사업자가 파악하라는 규정이다.

NH농협은행은 블록체인의 특성상 특정금융거래정보법 개정안이 정한 트래블룰을 지키기 어렵기 때문에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기 전까지 거래소 사이 가상화폐의 이동을 막아달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빗썸과 코인원은 NH농협은행의 요청을 수용할지 여부를 놓고 검토하고 있다.

빗썸과 코인원이 NH농협은행의 요구를 따라야 할 의무는 없다. 하지만 NH농협은행과 실명확인 계좌 발급 재계약을 앞두고 있는 만큼 NH농협은행의 요구를 거부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현행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가상자산사업자들은  9월24일까지 금융위원회에 사업자 신고를 마쳐야 한다. 신고를 위해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ISMS)을 획득하고 시중은행에서 실명계좌를 발급받아야 한다.

NH농협은행은 앞서 6월24일 빗썸, 코인원과 실명확인 계좌 발급계약을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시한인 9월24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태광그룹 오너 이호진 경영 재개하나, 흥국생명 흥국화재 자본확충 시급
·  한미글로벌 미국 인프라투자 올라타나, 김종훈 선제적 인수 결실 눈앞
·  핀테크산업협회 다음 회장 누가 되나, 두나무-이석우 핀다-이혜민 꼽혀
·  민주당 대선후보가 처음 경제 내세워, 이재명 어떻게 가능했나
·  코웰패션 매출 1조 갈 체제 정비, 이순섭 레포츠 브랜드 발굴에 전념
·  한화건설 서울 잠실 복합개발 수주 총력전, 최광호 기술력으로 승부
·  건강보험공단 숙원사업 '특사경' 기회 잡나, 대선 바람에 기대감 높아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