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애큐온캐피탈 대표 이중무와 애큐온저축은행 대표 이호근 재연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8-03 11:13: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이중무 애큐온캐피탈 대표이사(왼쪽)과 이호근 애큐온저축은행 대표이사. <애큐온캐피탈>
이중무 애큐온캐피탈 대표이사와 이호근 애큐온저축은행 대표이사가 나란히 재연임에 성공했다.

3일 애큐온캐피탈에 따르면 애큐온캐피탈은 7월30일 이사회를 열고 이중무 애큐온캐피탈 대표와 이호근 애큐온저축은행 대표의 연임을 승인했다. 애큐온캐피탈은 애큐온저축은행의 모기업이다.

이중무 대표와 이호근 대표는 2019년 처음 선임돼 이번이 세 번째 임기다. 8월부터 1년 더 대표이사 역할을 이어간다.

두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서비스를 장려해 모바일플랫폼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는 등 디지털금융을 강화했다. 안정적 실적을 바탕으로 성장성과 수익성 등 좋은 성과를 내며 2년 동안 신뢰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중무 대표는 1995년 한국씨티그룹캐피탈을 시작으로 25년 넘게 캐피털업계 중심으로 활동안 전문가다. 효성캐피탈 비즈전략 및 마케팅팀장, 두산캐피탈 대표이사, KT캐피탈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이호근 대표는 리테일금융업계에서 30여 년간 근무한 소매금융 및 카드업계 전문가다. 1990년 미국 에퀴팩스 계열사에서 전략 컨설팅 업무로 경력을 시작해 뱅크오브아메리카, 체이스맨해튼카드 등을 거쳤다. 국내 신용카드, 캐피탈, 저축은행 경영자문을 다수 진행했다.

애큐온캐피탈과 애큐온저축은행은 두 대표체제 아래서 원애큐온(One Acuon) 전략을 더욱 강하게 추진한다. 저축은행과 캐피털의 강점을 합쳐 협업을 추진하고 시너지를 강화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중무·이호근 대표는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역사회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친환경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금융기관으로서 서민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도 꾸준히 강화한다는 방침도 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태광그룹 오너 이호진 경영 재개하나, 흥국생명 흥국화재 자본확충 시급
·  LG전자 초대형올레드TV 내놓나, 삼성전자 올레드TV에 수성전략 시선
·  마사회 경영난 돌파할 새 회장 절실, 대선 맞물려 불확실성은 부담
·  수협 공적자금 8100억 일시상환 길 열려, 임준택 취임공약 구현 구체화
·  이마트 편의점 이마트24 흑자 눈앞, 정용진 미니스톱 인수해 밀 의지
·  포스코케미칼 리튬메탈 음극재 개발 서둘러, 민경준 차세대 배터리 대응
·  [단독] 셀트리온, 미국특허청에 제약사 리제네론 특허 무효화 신청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