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넷마블게임즈 해외진출 성과, 글로벌 유통순위 8위

서정훈 기자 seojh85@businesspost.co.kr 2016-03-02 18:14:1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넷마블게임즈가 지난해부터 글로벌사업 확대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결과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글로벌 최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통계서비스인 ‘앱애니’는 지난해 전 세계 상위 52개 모바일게임 유통기업을 뜻하는 ‘톱 52 앱 퍼블리셔 2015’를 발표했다.

  넷마블게임즈 해외진출 성과, 글로벌 유통순위 8위  
▲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
핀란드 게임기업인 ‘슈퍼셀’과 미국 모바일게임기업인 ‘킹’이 2014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넷마블게임즈는 8위를 차지했다. 넷마블게임즈가 이 분야 순위권 안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첫 데뷔를 10위 안으로 했다.

넷마블게임즈가 지난해부터 본격화 한 글로벌사업의 확대전략이 이런 성과의 원동력으로 풀이된다.

넷마블게임즈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매출 1조 원을 넘기며 승승장구했다. 전체매출의 28%를 해외에서 거뒀다. 2014년과 비교해 해외매출 비중을 13%포인트 가량 끌어 올렸다.

넷마블게임즈는 글로벌시장의 특성을 반영해 권역별로 차별화한 전략을 앞세워 이런 성과를 냈다.

북미의 경우 인지도 높은 지적재산권(IP)인 ‘마블 캐릭터’를 앞세워 ‘마블 퓨처파이트’를 출시해 현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중화권과 일본, 동남아에서는 넷마블게임즈의 인기 게임인 ‘세븐나이츠’와 ‘레이븐’, ‘모두의 마블’ 등을 현지에 맞게 변형하는 전략으로 성공을 거뒀다.

넷마블게임즈는 글로벌 진출 전략을 더욱 확대한다. 올해 26종의 신작을 국내외에 출시하는데 이 가운데는 해외공략용으로 개발한 ‘소셜카지노게임’도 2종이나 포함돼 있다.

방준혁 의장은 넷마블게임즈가 글로벌 메이저 게임회사로 도약하려면 해외에서 더 큰 성과를 내야 한다고 본다.

방 의장은 최근 “글로벌 최대 모바일게임 시장인 미국에서 매출 1위를 하면 연간 1조 원의 매출을 낼 수 있지만 한국은 아무리 잘 해도 게임 1종의 연매출이 2천억 원 수준이다”고 강조했다.

앱애니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 외에 게임빌과 웹젠도 상위 52개 게임사 안에 포함됐다. 게임빌은 13위를 차지하며 4년 연속으로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웹젠은 47위에 올랐다. [비즈니스포스트 서정훈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