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메리츠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과 자사주 취득 위한 신탁계약 맺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21-06-24 16:45:0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메리츠증권이 자사주 1천억 원 규모를 더 사들여 전량을 소각한다. 

메리츠증권은 24일 NH투자증권·삼성증권과 자사주 취득을 위한 신탁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메리츠증권, NH투자증권 삼성증권과 자사주 취득 위한 신탁계약 맺어
▲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

계약금액은 1천억 원이며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2022년 6월23일까지 1년이다.

메리츠증권은 “신탁계약으로 취득하는 주식은 계약 종료 후 전량 이익소각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메리츠증권은 3월에도 NH투자증권·삼성증권과 1천억 원 규모의 자사주 취득 신탁계약을 맺고 보통주 2194만 주를 취득했다.

메리츠증권은 5월14일 배당성향을 10%로 유지하고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이는 내용의 중기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넥슨 블루아카이브 선정성 논란, 게임위 고무줄 기준에 이용자 불만 고조 임민규 기자
삼천당제약, 유럽에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 690억 규모 공급 합의 임한솔 기자
현대로템 실적 3년 만에 환골탈태, '구원투수' 이용배 재신임에 무게 장은파 기자
[채널Who] 갑부들의 선택 소형모듈원전 격전, 두산에너빌리티 가치 뛴다 류근영 기자
KB증권 “LG전자 LG이노텍 LG엔솔, 애플 자동차 전략파트너로 부각”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