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LG전자 서비스로봇 수천만 원대에 팔려, 엘리베이터 타는 로봇 더 비싸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1-06-23 16:28: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LG전자 클로이 서비스로봇 판매 가격. <아이마켓>
LG전자 서비스로봇이 수천만 원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23일 사업자 전문 쇼핑몰 아이마켓에 따르면 LG전자 클로이 서빙로봇 서랍형 모델(LDLIM10)은 대당 7247만9천 원에, 선반형 모델(LDLIM11)은 대당 2718만1천 원에 팔리고 있다.

이는 부가세가 포함된 가격이다.

클로이 서빙로봇은 자율주행 기능을 갖춰 정해진 장소까지 자동으로 물품을 운반해준다. 서랍형 모델은 병원과 호텔, 빌딩 입점 매장 등의 실내 배송에 사용된다. 선반형 모델은 레스토랑의 음식 운반을 목적으로 개발됐다.

두 모델은 연속 주행시간 5시간, 충전시간 2시간30분, 배터리 용량 2만3천 mAh, 9.2인치 터치 액정 디스플레이 등 비슷한 사양을 갖추고 있다. 다만 적재 용량은 서랍형 모델 15kg, 선반형 모델 20kg 등으로 차이가 있다.

적재 용량이 적은 서랍형 모델의 가격이 더 비싼 이유는 엘리베이터 탑승 등 선반형 모델보다 뛰어난 기능을 갖추고 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서랍형 모델은 무선통신장치가 설치된 엘리베이터와 통신해 자유롭게 층 사이를 오갈 수 있다.

다만 아이마켓의 가격은 LG전자의 공식 가격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유통망에 따라 다른 가격이 책정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마켓 이외에 LG전자 공식 로봇 유통사 모션어드바이저 등에서도 서비스로봇이 판매된다.

또 사업장 환경이나 구매 수량에 따라 가격이 달라질 가능성도 존재한다. 서비스로봇이 활동하기 위해서는 전용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LG전자와 모션어드바이저 홈페이지는 클로이 서비스로봇 가격을 따로 공개하지 않고 고객으로부터 견적 문의를 받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B2B(기업 사이 거래) 제품에 관해서는 가격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화학 화학설비에 재생에너지 서둘러, 신학철 탈탄소 체질 바꾸기
·  쿠팡 유통 격전지 퀵커머스로, 김범석이 공들인 인공지능 위력 보일까
·  포스코건설 강남에서 '더샵' 가치 키우기, 한성희 리모델링 큰 판 대비
·  도쿄올림픽으로 SK 비인기종목 후원 재조명, 최태원 ESG철학 보여
·  카카오뱅크 대출사업 확대 채비, 윤호영 시중은행과 차별화는 아직
·  MBK파트너스 두산공작기계 매각 성공할까, 치열한 가격 샅바싸움
·  프랜차이즈 bhc도 상장 가나, 박현종 아웃백 품고 마음 바꿀지 주목
·  두산밥캣 하반기도 실적 드라이브, 박성철 인수한 두산 지게차도 밀어
·  스타벅스코리아 성장속도 높인다, 송호섭 의사결정 더 독립적으로
·  8월 공모주 줄줄이, 대어급 크래프톤 롯데렌탈 포함 14곳 출격 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