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건설

국내 건설사, 중동에서 수주가뭄 극복에 안간힘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6-02-18 14:10:3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내 건설사들이 올해 중동에서 건설수주를 회복할 수 있을까?

국내 건설사들이 중동에서 수주가뭄을 겪고 있지만 올해 수주가 회복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광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18일 “2016년 한국 건설회사들의 중동수주가 증가할 것”이라며 “2016년 중동 수주는 369억 달러로 2014년 대비 123%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 건설사, 중동에서 수주가뭄 극복에 안간힘  
▲ 올해 중동 건설 수주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5%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 연구원은 현재 국내 건설사들이 참여한 프로젝트가 정상적으로 발주가 진행된다는 전제 아래 과거 수주성공률 30%를 적용해 올해 수주 예상규모를 추산했다.

국내 건설사들은 중동에서 모두 1229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 수주전에 참여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355억 달러로 가장 많고 GS건설(341억 달러), 대우건설(250억 달러), 삼성엔지니어링(175억 달러), 대림산업(108억 달러) 등도 수주에 뛰어들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중동에서 수주 실적은 매우 부진하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중동에서 수주액은 7923만 달러로 1억 달러에도 미치지 못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13억6952만 달러의 수주를 올린 데 비하면 94.2%나 줄어들었다.

올해 들어 해외 전체 수주액도 37억6271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86억4970만 달러보다 56.5% 감소했다.

손태홍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올해는 작년보다 해외건설시장이 더 어려울 것”이라며 “건설업계는 성장보다 생존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하이투자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올해도 HBM 사업에서 경쟁사에 밀릴 것” 김바램 기자
마이크론 SK하이닉스와 HBM3E 메모리에서 "양강체제 구축" 평가 나와 김용원 기자
미국 FDA 고배에도 중단없다, 유한양행 HLB 올해 미국에 항암제 깃발 꽂는다 장은파 기자
대만언론 삼성전자 '3나노 엑시노스'에 부정적 평가, "퀄컴에 밀릴 것" 김용원 기자
애플 인공지능 반도체에 TSMC 2나노 파운드리 활용 전망, 경영진 비밀 회동 김용원 기자
충주-문경 고속철도 시대 열린다, '조선의 동맥' 영남대로 입지 찾을까 김홍준 기자
대우건설 체코 시작으로 동유럽 원전 공략, 백정완 현지서 기술력 입증 '총력' 류수재 기자
머스크 메탄올 컨테이너선 중국 발주 돌연 연기, 조선 3사 기술 우위 재확인 김호현 기자
중국 탄소포집 특허 수 미국의 3배 규모로 세계 1위, 기술 완성도도 우위 평가 이근호 기자
K-배터리 글로벌 영토 갈수록 줄어, 중국 공세에 시장 입지 지키기 만만찮다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