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독일정부, 현대차 포함 16개 자동차회사 배출가스 조작 조사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5-11-12 16:01:2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독일 정부가 디젤 차량 배출가스 조작 사태에 대한 조사대상을 폴크스바겐에서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로 넓혔다.

조사대상에는 현대차 디젤차도 포함됐다.

12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독일 연방자동차청(KBA)이 11일 성명에서 BMW, GM, 다임러, 토요타, 현대차, 르노, 포드 등 16개 업체 23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배출가스 조작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독일정부, 현대차 포함 16개 자동차회사 배출가스 조작 조사  
▲ 현대자동차는 2009년9월15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200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ix35(국내명 투싼ix)'를 해외시장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현대차의 경우 ix35(투싼)와 유럽 전략차종인 소형 해치백 i20이 조사대상에 포함됐다. BMW는 3·5시리즈, 미니 등이 대상이고 다임러는 메르세데스-벤츠의 C클래스와 CLS 등이 들어갔다.

폴크스바겐그룹의 12개 차종과 포드, GM, 닛산, 혼다, 토요타, 미쓰비시 의 차들도 포함됐다.

독일 연방자동차청은 “9월 말부터 질소산화물에 특별히 중점을 두고 추가적인 배출가스량 조작사례가 없는지 조사해왔다”고 말했다.

독일 연방자동차청은 “폴크스바겐 사태로부터 촉발된 조사절차인 것은 맞지만 제3자로부터 배출가스량 조작을 의심해 볼만한 몇 가지 정보들을 얻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독일 연방자동차청은 조사가 3분의 2 가량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독일 연방자동차청은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조작한 것인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일부 모델의 디젤차가 주행조건과 기후 등에 따라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독일 연방자동차청은 자료를 추가로 분석해 조사결과가 나오면 법적 조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대상에 포함된 자동차회사들은 떳떳하다고 밝히거나 답변을 거부했다.

BMW그룹과 다임러는 “숨길 것이 없고 각 국의 법적 규정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고 폴크스바겐은 답변을 거부했다. 현대차도 별도의 공식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윤경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체코 자회사 대표 “체코 원전 기자재 상당량 공급할 것" 신재희 기자
HD현대중공업, '연 20조 규모' 미군 함정 MRO 사업 입찰자격 획득 신재희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대표 바꾸고 희망퇴직 받는 신세계, 정용진 구조조정에 안전지대 없다 윤인선 기자
대우건설에서 부장·과장·대리 사라진다, 성과·역할 중심 직급체계 단순화 이상호 기자
"엔비디아가 왕이면 SK하이닉스는 왕비", HBM 기대감에 헤지펀드 투자 집중 김용원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KT 구조조정 대상은 어디?, 김영섭 해외법인과 로봇사업 만지작 김호현 기자
계룡건설 1364억 대전 대흥4구역 재개발 수주, 853억 충남컨벤션 계약 체결 김규완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올해 또 최대실적 '예약', 이용배 고속철과 방산 수출로 성장에 날개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