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 수주 늘어 경영정상화 청신호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5-09-23 14:27:5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의 조선3사가 수주에서 좋은 실적을 내고 있어 경영정상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김홍균 동부증권 연구원은 23일 “조선업종이 안정화 조짐을 보이는 중”이라고 평가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 수주 늘어 경영정상화 청신호  
▲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왼쪽)과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김 연구원은 조선업황이 어렵지만 노사가 임금협상 타결점을 찾아가며 노사갈등이 진정세로 접어들고 있는 점을 높이 샀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0일 임금협상을 타결했고 지난 22일 현대미포조선과 대우조선해양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하면서 조선사들의 노사갈등이 수그러들고 있다.

김 연구원은 현대중공업 조선3사의 수주실적을 주목했다.

김 연구원은 “주요 조선소 연간 수주목표 대비 달성률은 현대삼호중공업이 79%로 가장 높고 그 뒤가 67%의 현대미포조선”이라며 “그룹 차원에서 영업을 진행하는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수주는 99억 달러로 침체된 업황 속에 가장 선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의 하반기 실적도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은 실적개선이 기대된다”며 “현대삼호중공업도 신규수주에서 약진 중”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하반기 남은 기간에 해양과 플랜트 수주 증대가 현실화하면 현대중공업 기업가치도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는 유동성 확보를 위해 비핵심자산도 계속 매각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2일 보유하던 포스코 주식 130만8천 주(1.50%)를 2260억 원에 매각했다. 취득금액인 7300억 원에 크게 미치지 못하지만 구조조정과 유동성확보를 위해 과감하게 정리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보유하던 포스코 지분을 남김없이 처분했다. 현대미포조선이 먼저 지난해 11월 보유한 포스코 지분 전량(87만2천 주)을 매각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07년 포스코와 상호 주식보유협정을 맺어 서로 주식을 보유해 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여전히 1조 원이 넘는 주식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대부분은 범현대그룹 주식이다.

현대중공업은 현대자동차 지분 2.00%를 보유하고 있고 현대삼호중공업은 현대자동차 1.03%, 현대상선 5.13%를 소유하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KCC 지분 3.77%를 지니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여론조사꽃] 울산 동구 총선 가상대결, 민주 김태선 국힘 권명호 박빙승부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