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정치·사회  사회

한국당 의원 지낸 차명진, ‘세월호 막말’로 검찰에 송치돼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0-01-14 10:59:2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막말’ 논란과 관련해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도 부천시 소사경찰서는 차 전 의원을 세월호 유가족 모욕 혐의로 불구속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당 의원 지낸 차명진, ‘세월호 막말’로 검찰에 송치돼 
▲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차 전 의원은 2019년 4월15일 사회관계망(SNS)에 올린 글을 통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모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은 자식의 죽음을 향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처먹고 찜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며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먹었다”고 말했다. 

세월호 유가족은 2019년 5월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차 전 의원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처음에는 서울 서초경찰서가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그 뒤 차 전 의원의 소재지가 부천인 점을 고려해 관련 기록을 부천 소사경찰서로 넘겼다. 

부천 소사경찰서는 차 전 의원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한 차례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유가족이 차 전 의원의 막말과 관련해 제기한 민사소송도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에서 진행되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 137명은 막말에 따른 정신적 피해를 이유로 1인당 300만 원씩 전체 4억1천만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차 전 의원은 4월15일 제21대 총선에 나가기 위해 현재 경기도 부천시 소사지역구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SK하이닉스-TSMC 강해지는 'HBM 동맹', 삼성전자 버거워지는 추격전 나병현 기자
기아 모하비 단종하고 셀토스 모델 늘리고, 전기차 시대 내연차 황혼기 다르다 허원석 기자
도시정비 속도 내고픈 서울시, 주민갈등 발목잡혀 신통기획 '신통찮네'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써밋' 자체사업으로 부산 공략, 백정완 고수익 타운화 전략 통할까 류수재 기자
[플라스틱 순환경제] EU·미·중 포함 각국 플라스틱 사용·재활용 규제 확대, 한국도 .. 손영호 기자
호주 정부, 한화오션·HD현대중공업에 9조 규모 군함 건조 세부 계획안 요구 김호현 기자
[분양진단] GS건설 올해 분양사업 순항할까,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주목 장상유 기자
영국 낙후지역 확 바꾼 건축계 죽마고우, 더현대광주 디자인 랜드마크로 만든다 윤인선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지분가치 913억 달러, 5년 만에 30배 늘어 세계 갑부 17위 장상유 기자
현대모비스 "전기차 부품 투자비중 70%로, 자율주행 투자는 줄일 것" 김지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