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조석 한수원 사장, "거문고 줄 바꿔 끼우겠다"

주은아 기자 orchidjoo@businesspost.co.kr 2014-01-03 15:17:3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공기업 외부인사 CEO’ 라고 하면 대개는 외풍, 외압, 낙하산 등의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그러나 개혁을 추진할 외부 CEO의 영입이 필요한 공기업도 있다. 2013년 하반기 원전마피아로 악명을 떨친 한국수력원자력이 바로 그곳이다.


  조석 한수원 사장, "거문고 줄 바꿔 끼우겠다"  
▲ 조석 한수원 사장.
지난 9월 취임한 조석 한수원 사장은 지식경제부 차관을 지낸 관료 출신으로, 김균섭 전 사장에 이어 두 번째 외부인사 CEO이다. 적극적으로 개혁을 추진하던 김 전 사장의 낙마 이후, 조 사장 역시 개혁의 카드를 빼들었다. 지난 12월19일에는 손병복 전 삼성엔지니어링 부사장, 오원수 전 청원건설 전무 등 외부 인사들을 대거 영입해 임원직에 앉혔다. 원전본부장으로 외부인과 사무직 출신을 선택하는 등, “창사 이래 최대의 파격 인사”라는 평을 받고 있다. 조 사장은 “2014년을 원전 비리 없고 안전성을 신뢰받는 ‘원전 원년’으로 삼고, 대대적인 혁신을 통해 뼈를 깎는 자정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내부 출신 CEO vs 외부 영입 CEO

6대 김균섭 사장 취임 이전까지 한수원 사장직은 내부 출신의 인사가 맡아 왔다. 5대 사장까지가 모두 모회사인 한국전력 출신이었다. 2001년 한수원 설립 이후로 특정 학교 출신들이 ‘라인’을 형성해 납품업체, 혹은 은퇴한 한수원 임직원이 관계된 관련업체와 유착하고 감사 기능과 임원직을 장악해 한수원을 ‘라인’에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가는 동안, 뚜렷한 개혁의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 4대와 5대를 연임한 김종신 전 사장이 고리원전 사고 은폐 건으로 물러나고 원전업체인 한국정수공업 대표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기소되면서 개혁의 필요성은 절실해졌다. 한수원 내부에 부패가 뿌리 깊게 박혀 있었다. 한수원 사장은 산자부 장관이 임명을 제청하고 대통령이 승인하는 방식이다. 산자부는 처음으로 외부 인사를 한수원 사장으로 임명 제청했다.


첫 외부 출신 CEO가 된 김균섭 전 사장은 과감하게 한수원 개혁 정책을 추진했다. 발전소 기술직 순환보직을 도입해 직원들이 한 지역을 연고지 삼아 납품업자와 유착하는 행태를 쇄신하고자 했다. 2012년에는 본사 처장급 직위의 3분의 2 이상을 바꾸는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다. 그러나 김 전 사장은 원전 비리에 따른 위조부품 사건의 책임을 지고 면직되었다.


조 사장은 김 전 사장의 임무를 이어받아 한수원 개혁의 선봉에 섰다. 지난 9월 취임해서 12월 중순에 외부 인사 출신 임원을 영입하기까지 3개월여의 시간이 소모되어, 언제까지 시동을 걸 준비만 하고 있을 것인지를 묻는 시각도 있었다. 조 사장은 2011년부터 2년간 지경부 차관을 지냈는데, 당시 원전 및 국내 에너지 정책을 총괄했던 만큼 원전 비리에 도의적인 책임이 있지 않냐는 의문도 등장했다. 긴 침묵 끝에 조 사장이 내놓은 첫 번째 개혁안은 외부 인사의 영입이었다. 고위직 외부 인재 영입을 확대해 원자력 순혈주의를 타파하자는 의도이다.


조 사장은 2014년 신년사에서도 거문고의 줄을 바꿔 끼운다는 의미의 ‘해현경장(解弦更張)’을 새해 화두로 내세웠다. 어려울 때일수록 긴장을 늦추지 않고 기본으로 돌아가 원칙에 충실하자는 뜻이지만, 지난해 한수원을 뒤흔들어놓았던 원전 비리라는 ‘줄’을 깨끗한 새 줄로 갈아 끼운다는 의미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조 사장은 적극적인 개혁 의지를 밝히고, 외부 인사를 대거 임원으로 기용함으로써 그 첫발을 내디뎠다.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