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전라북도와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보다 영구정지해야"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9-08-13 15:15: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전라북도와 전북도의회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보다 영구정지해야"
▲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의회 한빛원전대책 특별위원회가 13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한빛1호기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의회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 결정에 우려를 나타냈다.

전북도·도의회 한빛원자력발전소대책 특별위원회는 13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안전위의 한빛1호기사건 특별조사 결과 및 향후 조치계획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빛원전의 안전문화 결여가 심각한 수준임에도 주제어실 CCTV만 설치하고 원전을 재가동하는 것에 큰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또다른 중대한 사고 발생 때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는 책임을 지고 한빛1호기를 영구정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빛1호기 수동정지사건이 제어봉 성능을 시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만큼 인적 오류가 아닌 설비결함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봤다. 노후화에 따라 앞으로 중대사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전북도·도의회 한빛원자력발전소대책 특별위는 원전 이상상황 발생 때 지자체와 지역주민에게 구체적 내용을 신속하게 전파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것과 방재 인프라 구축을 위한 방재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이들은 “정부는 재발방지대책을 명확히 추진해 한빛원전의 완벽한 안전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며 “도와 도의회는 앞으로도 도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한빛원전의 가동상태를 계속 면밀히 주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빛원전 1호기는 5월10일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출력이 제한치인 5%를 초과해 수동정지됐다. 원자력안전위는 9일 한빛1호기사건의 주된 원인을 인적 오류로 규정하고 제도 개선 등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