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인사이트  기자의 눈

기자의 '무례한' 질문과 기자의 '엄중한' 책무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19-01-11 16:16:3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백악관 할머니’로 불렸던 헬렌 토머스 전 UPI 기자는 “기자에게 무례한 질문이란 없다”고 말했다.

그는 1960년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존 F. 케네디를 시작으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취재한 최장수 미국 백악관 출입기자다.
 
기자의 '무례한' 질문과 기자의 '엄중한' 책무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일문일답을 포함한 신년 기자회견을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열고 있다. <연합뉴스>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 “이라크 전쟁을 일으킨 진짜 이유가 무엇인가”고 물어 난처하게 만드는 등 ‘촌철살인’으로 유명했다.

기자는 진실을 밝히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못된 질문’을 하거나 무례한 질문을 할 수도 있다.

예의를 지키고 상대가 불편해하지 않도록 틀에 박힌 질문만 한다면 어떻게 꼭꼭 숨겨진 진실을 캐낼 수 있겠는가.

특히 권력과 관계에서는 더욱 그렇다. 권력을 감시할 비판정신을 발휘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기자의 무기가 질문이기도 하다.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화제다.

기자들에게 자유롭게 질문의 기회를 주고 대통령이 공을 들여 대답하는 모습에서 권위주의와 결별하고 진일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대통령에게 한 질문이 적절했는지를 놓고도 여러 말이 나돈다.

김 기자는 대통령에게 “현 정책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하지 않으려는 이유를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물었다.

김 기자를 향해 비난이 나온다. '대통령에게 돌직구를 던진 기자'가 되고 싶은 영웅심리가 보인다는 지적도 있다.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해주는 어떠한 공익적 목적도 보이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있다.
 
기자의 '무례한' 질문과 기자의 '엄중한' 책무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09년 8월4일 헬렌 토머스 기자의 89번째 생일을 맞아 컵케이크를 선물하고 있다.

아마도 사실에 근거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기자의 기본이 부족했다는 느낌을 주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김 기자는 “누구나 다 느끼는 점을 국민을 대신해 물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안타까울 뿐이다. “기자에게 무례한 질문이란 없다”는 헬렌 토머스 전 UPI 기자의 말처럼 사실에 근거해 치밀한 준비로 촌철살인의 질문을 던져 ‘무례했다’는 논란이 일었다면 우리사회가 더 좋아지고 있다는 마음이라도 들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기자들은 충분히 무례할 수 있다. 다만 국민을 대신해 진실을 찾아야 한다는 어깨를 짓누르는 엄중한 책무를 안고 '무례함의 자유'를 지녀야 한다.

헬렌 토머스 전 UPI 기자는 레바논계 이민 2세였는데 “유대인들은 팔레스타인을 떠나 폴란드나 독일로 가야 한다”는 실언으로 결국 언론계를 떠나야 했다.

엄중한 책무를 갖추지 않은 기자의 말과 글의 무례함은 그렇게 무섭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인기기사

SK하이닉스-TSMC 강해지는 'HBM 동맹', 삼성전자 버거워지는 추격전 나병현 기자
기아 모하비 단종하고 셀토스 모델 늘리고, 전기차 시대 내연차 황혼기 다르다 허원석 기자
도시정비 속도 내고픈 서울시, 주민갈등 발목잡혀 신통기획 '신통찮네' 김지영 기자
대우건설 '써밋' 자체사업으로 부산 공략, 백정완 고수익 타운화 전략 통할까 류수재 기자
[플라스틱 순환경제] EU·미·중 포함 각국 플라스틱 사용·재활용 규제 확대, 한국도 .. 손영호 기자
호주 정부, 한화오션·HD현대중공업에 9조 규모 군함 건조 세부 계획안 요구 김호현 기자
영국 낙후지역 확 바꾼 건축계 죽마고우, 더현대광주 디자인 랜드마크로 만든다 윤인선 기자
[분양진단] GS건설 올해 분양사업 순항할까, 마포자이힐스테이트 라첼스 주목 장상유 기자
젠슨 황 엔비디아 지분가치 913억 달러, 5년 만에 30배 늘어 세계 갑부 17위 장상유 기자
현대모비스 "전기차 부품 투자비중 70%로, 자율주행 투자는 줄일 것" 김지영 기자

댓글 (1)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helory
좋은기사 잘읽었습니다. 헬렌토머스 기자 생각나네요.   (2019-01-12 04: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