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현대상선 3분기 매출 늘어, 유가 상승으로 영업손실도 확대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8-11-14 18:19:4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상선이 3분기에 매출은 늘었지만 영업손실은 확대됐다.

현대상선은 3분기 매출 1조4258억 원, 영업손실 1231억 원을 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상선 3분기 매출 늘어, 유가 상승으로 영업손실도 확대
▲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이사 사장.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0% 늘었다. 영업손실은 지난해 3분기 295억 원에서 936억 원 더 커졌다. 

현대상선은 “매출과 물동량 증가에 더해 비용 절감 노력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 지역별 운임 회복 지연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이 지속됐다”며 “특히 연료유인 벙커C유 단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1% 상승하면서 컨테이너부문 유류비 부담이 같은 기간 731억 원 정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이 3분기 처리한 물동량은 118만1981TEU로 2017년 3분기보다 12.8% 늘어났다.

특히 미주 노선 물동량이 미·중 무역분쟁 우려에 따라 늘어나면서 컨테이너 적취율(국내 화주가 국적 선사에 화물 운송을 맡기는 비율)이 2017년 3분기 75.3%에서 3.7%포인트 높아졌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유동성 확보를 통해 친환경 메가 컨테이너선, 터미널 등을 확보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 운영 선대를 확대하고 터미널 등 우량자산을 확보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