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공기업

가스공사, 해외사업 정상화에 힘입어 3분기 실적 좋아져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8-11-08 18:43:4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국가스공사가 호주 GLNG(글래스톤액화천연가스) 등 해외사업 정상화에 힘입어 3분기 실적이 좋아졌다.

가스공사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4조7277억 원, 영업손실 1722억 원을 냈다고 잠정 실적을 8일 발표했다. 2017년 3분기보다 매출은 22.4% 늘었고 손실규모는 18.1% 줄었다.
 
가스공사, 해외사업 정상화에 힘입어 3분기 실적 좋아져
▲ 김영두 한국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

3분기 순손실은 2830억 원을 내 1년 전보다 손실규모가 74% 감소했다.

가스공사는 계절적 요인에 따른 가스수요 감소로 3분기에 전통적으로 영업손실을 본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해외사업의 정상화 영향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가스공사는 “유가와 가스 가격 상승 등에 따라 호주 GLNG와 이라크 바드라 등 해외 종속회사의 매출이 늘었다”며 “호주 GLNG사업과 미얀마사업 등 해외사업에서 영업이익이 늘면서 수익성도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해외사업은 오랜 기간 가스공사 실적 개선의 발목을 잡는 요인이었는데 앞으로 실적 개선 요인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는 연결기준으로 3분기까지 누적으로는 매출 18조5557억 원, 영업이익 8066억 원을 냈다. 2017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8.9%, 영업이익은 38.5% 늘었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3685억 원을 올려 2017년 같은 기간 순손실 8448억 원에서 흑자전환했다.[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