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이해욱, 대림산업 석유화학사업 집중적으로 키운다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5-03-06 16:43:1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이 대림산업의 석유화학 기술과 노하우 등 라이선스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건설부문 실적부진으로 적자로 전환했다.

이해욱 부회장은 대림산업의 석유화학부문을 육성해 안정적 수익원을 확보하려고 한다. 석유화학 라이선스 수출을 추진하는 것도 그 일환이다.

  이해욱, 대림산업 석유화학사업 집중적으로 키운다  
▲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대림산업은 20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사업목적에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지식, 정보, 기술 등 무형자산과 지적재산권의 관리, 라이선스, 판매 및 관련 용역사업”을 추가하기로 했다.

대림산업은 석유화학부문에서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해외 석유화학기업에 라이선스로 판매해 로열티 매출을 올리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회사만의 독점적 생산방식 등을 수출해 로열티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1987년 호남에틸렌을 인수해 석유화학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윤활유 첨가제와 연료청정제 원료로 사용하는 폴리부텐 생산량은 세계 1위다. 대림산업의 폴리부텐은 쉐브론, 루브리졸, 인피니움 등 글로벌 윤활유 첨가제 제조사에게 90% 이상 수출된다.

대림산업은 1993년 국내 최초로 범용 폴리부텐 상업생산에 성공했고 2012년 독일과 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기존 범용 폴리부텐의 기능을 강화한 고반응성 폴리부텐을 개발했다.

대림산업은 또 단일공장에서 범용 폴리부텐과 고반응성 폴리부텐 생산을 전환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에 따라 시장수요에 맞게 두 제품의 생산을 탄력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이 부회장은 최근 대림산업의 석유화학부문 역량을 강화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건설부문은 원가율이 안정되지 않아 수익변동성이 크지만 석유화학부문은 꾸준한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대림산업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가 진행중인 만큼 무엇보다 안정적 수익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 시공법인이 5043억 원의 적자를 내는 등 건설사업 부진 때문에 적자로 전환했다.

그러나 석유화학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8%, 9.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6.5%로 2013년 대비 0.3%포인트 높아졌다.

대림산업에서 석유화학부문의 매출 비중은 2013년 15.4%에서 지난해 17.3%로, 영업이익 비중은 같은 기간 29.3%에서 57.0%로 커졌다.

이 부회장은 앞으로 3년 안에 대림산업의 석유화학부문 매출 비중을 40%로 확대하기로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대대적인 투자에 나선다.

대림산업은 지난달 고반응성 폴리부텐 공장증설 계획을 발표했다. 2016년 11월까지 740억 원을 투자해 여수 폴리부텐 공장 생산능력을 현재 연간 6만5천 톤에서 10만 톤으로 증설하는 계획을 제시했다.

공장증설이 완료되면 대림산업의 폴리부텐 생산능력은 18만5천 톤 규모로 경쟁사인 독일 바스프의 14만 톤과 차이를 더 벌릴 수 있다.

이 부회장은 이를 통해 대림산업을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굳힐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자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