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장세주 상반기 동국제강 보수 12억으로 최고, 최정우 포스코 8억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08-14 17:57: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철강업계에서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동국제강은 14일 반기보고서를 내고 장 회장이 2019년 상반기에 급여 12억3600만 원, 건강검진비와 하계휴가비 등 기타 근로소득 200만 원을 받아 모두 12억3800만 원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대표이사 부회장은 상반기 10억300만 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10억 원에 건강검진비와 하계휴가비 등 기타 근로소득 300만 원이 더해졌다.

전문경영인으로는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김 부회장은 상반기 상여 없이 급여만 8억2500만 원을 수령했다.

현대제철은 미등기임원 3명의 퇴직소득도 집행했다.

송충식 현대제철 부사장은 상반기 18억48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1억9200만 원, 퇴직금 16억5600만 원이다.

변상진 현대제철 전무는 급여 1억6800만 원, 퇴직금 8억5400만 원을 더해 모두 10억2200만 원을 받았다.

성상식 현대제철 전무는 급여 3900만 원, 퇴직금 8억3500만 원으로 모두 8억7400만 원을 수령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2019년 상반기에 보수 8억15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4억5100만 원, 상여 3억6400만 원을 수령했다

장인화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상반기 6억15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3억 원, 상여 3억1500만 원이다.

전중선 포스코 전략기획본부장은 급여 2억5700만 원, 상여 2억5600만 원을 더해 5억1300만원을 수령했다.

오인환 전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14억5천만 원을 받았다. 급여 없이 상여 1억8600만 원, 퇴직금 12억6400만 원을 수령했다.

세아그룹과 동부제철 등 기타 철강사에는 5억 원 이상의 보수를 수령한 임원이 없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제철 주식 중립의견 유지, "실적부진에 고로 투자시점 다가와"
·  포스코 주식 매수의견 유지, "철강업황 부진하나 대체할 기업 없어"
·  현대제철 목표주가 하향, "원료 투입가격 부담이 올해도 지속"
·  포스코인터내셔널 목표주가 낮아져, “가스전 영업이익 줄 전망"
·  안철수 "정치공학적 보수야권 통합논의에 참여할 생각없다"
·  [오늘Who] 안동일, 현대제철 실적부진 탈출 위해 구조조정 고삐 죈다
·  포스코, 철광석 가격 하락에 힘입어 1분기에 실적 좋아져
·  [Who Is ?] 김용환 전 NH농협금융지주 회장
·  [오늘Who] 한성희, ‘기업시민’ 위기 포스코건설 이미지 회복 부담 안아
·  [Who Is ?] 김영상 전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