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박진수, LG화학을 첨단소재기업으로 바꾼다

강우민 기자 wmk@businesspost.co.kr 2015-03-01 21:38:2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이 신소재로 LG화학의 미래에 관한 승부를 건다.

박 부회장은 첨단소재에서 성장동력을 확보해 LG화학을 탈바꿈하겠다고 했다.

  박진수, LG화학을 첨단소재기업으로 바꾼다  
▲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박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전남 여수공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경쟁력있는 소재를 보유한 집단이 세상을 주도했다”며 “LG화학은 2018년 세상에 없던 소재를 가장 먼저 상용화하는 등 미래를 대표할 신소재를 창조하겠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어떤 소재냐"는 질문에 "남들이 안 한 것을 남들이 안 한 방법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LG화학이 10년 뒤 가장 주목하는 사업분야를 묻자 "미래 인류의 삶에서도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에너지"라며 "에너지 쪽 핵심소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LG화학이 앞으로 운동에너지, 열에너지 등 각종 에너지를 활용가능하게 해주는 소재를 내놓는 데 집중하겠다는 의미다.

LG화학은 무기소재(탄소를 불포함한 무기 고분자 합성소재), 태양전지·연료전지용 나노소재, 혁신전지(기존 한계를 넘은 전지) 등을 미래소재로 지목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런 미래소재 분야를 2020년에 1조 원 이상, 2025년에 10조 원 이상의 사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LG화학은 EP(엔지니어링플라스틱), SAP(고흡수성수지), 친환경 합성고무, OLED조명, 수처리, 자동차∙ESS∙웨어러블(Wearable)용 배터리 등에서 매출을 올해 6조 원에서 2018년까지 12조 원으로 2배로 확대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이 분야에서만 2018년까지 모두 40조 원을 벌어들이기로 했다.

LG화학은 전기 자동차용 배터리 판매가 본격화해 내년에 성장소재 분야에서 10조 원 이상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 부회장은 "우리가 현재 갖춘 시스템과 기술력으로 400∼500㎞ 달릴 수 있는 전기자동차용 배터리도 멀지 않은 시기에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미래 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위해서 첨단사업의 성장 폭이 커야 한다"며 "석유화학 부문 비중이 현재 75% 정도인데 2020년에 60%가 되고, 나머지 40%는 새로운 사업으로 채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연간 연구개발(R&D) 자금을 올해 6천억 원에서 2018년 9천억 원으로 늘리고 연구개발 인력도 현재 3100명에서 같은 기간 1천 명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박 부회장은 "내 꿈은 LG화학을 R&D가 강한 세계적 소재 기업,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소재를 만드는 기업으로 평가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고객이 소재에 대한 고민이 있을 때 가장 먼저 LG화학을 떠올릴 수 있을 만큼 차별화한 소재를 만들어 내기 위해 R&D에 대한 투자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비즈니스포스트 강우민 기자]

인기기사

치솟는 공사비에 미뤄지는 도시정비, '동상이몽' 건설사·조합 꼬이는 실타래 장상유 기자
삼성전자 MWC서 '갤럭시 링' 실물 첫 공개, 인공지능 체험관 마련 장은파 기자
현대건설 15년 만에 불가리아서 대형 원전 수주, 18조7천억 규모 장은파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41.9%, 8개월 만에 40%대 넘어서 김대철 기자
[인터뷰] 신영증권 연구원 엄경아① “업황 하락국면에 HMM 오너 공백 길어져 우려" 신재희 기자
일본 반도체산업 육성 정책도 먹혔다, 정부 의지와 소부장 경쟁력 주효 김용원 기자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TSMC 미국 반도체 투자 비판했던 창업주 장중머우, 일본 공장 설립 '대환영' 김용원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올레드 점유율 심상찮은 하락, IT 패널 수요처 확대가 관건 김바램 기자
‘20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돌아온다, 재투자 수요 ETF시장에도 눈길 박혜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