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기업일반

한화그룹 두산그룹 한진그룹 하이트진로그룹 사외이사 독립성 낮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8-07-27 15:19:5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화그룹과 하이트진로그룹 등에서 사외이사의 독립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경제개혁연구소의 2017-2018년 사외이사 및 감사의 독립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집단 가운데 회사와 이해관계가 있는 사외이사 숫자가 가장 많은 곳은 한화그룹이었다.
 
한화그룹 두산그룹 한진그룹 하이트진로그룹 사외이사 독립성 낮아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왼쪽)과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

한화그룹은 2018년 기준 7개 상장사에서 28명의 사외이사를 두고 있는데 이 가운데 14명이 이해관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1명은 계열회사의 임원이었으며 2명은 소송대리인, 1명은 회사와 거래관계가 있는 군 출신이었다.

두산그룹도 7개 상장사 27명의 사외이사 중 40.74%인 11명이 회사와 직간접 이해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9명이 김앤장과 광장 등 두산그룹 계열사나 지배주주의 소송을 대리하거나 법률자문을 맺은 기관 소속이었다.

지배주주와 학연으로 연결된 사외이사도 5명이었다. 소송대리도 하면서 학연도 있는 중복관계도 3명이나 됐다.

한진그룹은 2017~2018년 신규 선임한 10명 중 7명이 회사와 이해관계가 의심됐다. 2명은 지배주주와 동문이고 5명은 법률대리나 자문계약 관계인 로펌에 재직 중이다.

이 외에 현대차그룹(9명), 농협그룹 롯데그룹 삼성그룹(8명), SK그룹(7명) 등에서 이해관계가 있는 사외이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트진로그룹은 2개 상장사에 6명의 사외이사를 두고 있는데 이 가운데 5명이 직접 이해관계가 있다. 숫자는 많지 않으나 비율로 따지면 83.3%로 대기업집단 중 가장 높다.

하이트진로 사외이사 3명과 하이트진로홀딩스 사외이사 2명은 같은 회사 또는 계열사 임직원 출신이다.

이외에 KCC그룹 한화그룹 한진중공업그룹(50.0%), 한진그룹(46.7%), 셀트리온그룹(45.45%) 등의 이해관계 사외이사 비율이 높았다.

55개 기업집단 264개 상장회사에서 823명의 사외이사를 분석한 결과 전체의 16.04%가 회사와 이해관계가 존재해 독립성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연을 포함하면 비율은 22.96%까지 올라간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사외이사 자격요건과 선임방법을 강화하는 제도 개선과 관련해 국회 논의가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며 “사외이사 전문성 강화와 정보제공 의무화방안 도입도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신세계그룹, 증권사와 SSG닷컴 재무적투자자 보유 지분 30% 인수 검토 류근영 기자
쿠팡 공정위 향한 ‘강한 대응’, 법조계 이력 강한승의 자신감에 쏠리는 눈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