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국제유가 올라 수익 중심 경영에 차질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8-06-10 01:06: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들이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빨간불이 켜졌다.

1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은 항공유 가격의 상승으로 올해 유류비용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국제유가 올라 수익 중심 경영에 차질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오른쪽)과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항공유를 각각 약 3300만 배럴과 약 1811만 배럴을 사용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영업비용의 24.1%와 26.0%를 유류비용으로 썼는데 항공유 가격이 올라 올해 유류비용이 영업비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항공사들은 항공유 가격이 오르면 수익을 방어하기 위해 유류할증료를 부과한다. 하지만 유류할증료 부과를 통해 수익을 완벽하게 방어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항공사는 항공유 가격이라는 외부환경으로 받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류할증료를 부과하는 것”이라며 “항공유 가격의 상승분을 모두 보전하도록 유류할증료를 책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에도 항공유 가격의 상승으로 유류비용 부담을 크게 안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 별도기준으로 유류비용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1분기보다 각각 1.6%포인트와 0.5%포인트 커졌다.

항공유 가격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최근 1년 동안 지속적으로 올랐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6월1일 기준 싱가포르 항공유 가격은 배럴당 90.4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3% 올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들은 항공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유가 상승이라는 악재를 만났다.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1~5월 인천국제공항 등 전국 공항의 여객 수는 6182만9587명으로 지난해 1~5월보다 6.7% 증가했다.

국제유가 상승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몸집을 불리는 것보다 수익성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은 3월 서울 강서구의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올해 수익성을 중심으로 회사를 경영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안정적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장거리 노선 강화 등 수익성을 중심으로 체질을 개선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영업이익률 개선이 시급하다.

두 항공사는 영업이익률이 미국 델타항공(14.8%), 독일 루프트한자(8.5%) 등 세계 항공사들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영업이익률 7.8%로 2016년보다 1.8%포인트 낮아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영업이익률 4.4%로 2016년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들이 앞으로 국제유가 상승에 대비해 항공권 가격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말조차도 항공업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제유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유류할증료 부과나 항공유 헷지 등을 진행한다”며 “항공권 가격을 인상하는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 역시 항공권 가격인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이번 주말 경마부터 온라인 마권 정식 발매, 마사회 19일 신규앱 '더비온' 출시 김홍준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