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오롱인더스트리 목표주가 낮아져, 1분기 실적 기대 밑돌 듯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18-03-19 08:39:4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오롱인더스트리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분기에 다소 부진한 실적을 내지만 2분기 말부터 본격적으로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19일 코오롱인더스트리 목표주가를 10만 원에서 9만 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주가는 직전거래일인 16일 6만89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목표주가 낮아져, 1분기 실적 기대 밑돌 듯
▲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신임 대표이사.

백 연구원은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분기에 원료  가격과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낼 것”이라며 “2분기부터 신규 증설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고순도테레프탈산(PTA), 모노에틸렌글리콜(MEG) 등 원료 가격이 오르면서 수익성이 나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백 연구원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1분기에 타이어코드 등 가격을 올렸지만 원료 가격의 상승폭이 예상보다 컸다”며 “산업자재부문의 1분기 영업이익은 213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3%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분기 말부터 본격적으로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6월부터 타이어코드 등 생산시설의 증설이 완료되면서 하반기부터 상업가동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고순도프레탈산, 모노에틸렌글리콜 등 원재료 가격도 상승세가 꺾일 것으로 예상됐다.

백 연구원은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분기 말부터 원료 가격의 지연 효과와 증설에 따른 판매량 증가 효과를 동시에 볼 것”이라며 “긴 안목에서 보면 현재 가격에서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4조8460억 원, 영업이익 256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보다 매출은 5.2%, 영업이익은 29.0%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