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지수 하락, 트럼프의 철강 관세부과 발언 여파

조예리 기자 yrcho@businesspost.co.kr 2018-03-02 08:36:5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미국 뉴욕증시의 3대지수가 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주(3월2주차)에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품에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것이라고 발언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뉴욕증시 3대지수 하락, 트럼프의 철강 관세부과 발언 여파
▲ 미국 뉴욕증시 3대지수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부과 발언에 영향받아 큰 폭으로 내렸다.

1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20.22포인트(1.68%) 내린 2만4608.98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16포인트(1.33%) 하락한 2677.67, 나스닥지수는 92.45포인트(1.27%) 낮아진 7180.56으로 거래를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2일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주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발언하면서 미국 증시의 하락폭이 늘었다”며 “관세부과로 산업의 기본재인 철강 가격이 높아지면 물가가 상승해 금리 인상이 본격화할 수 있어 증시가 떨어진 것”이라고 파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1일 철강·알루미늄 업종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추가적 관세 부과 계획을 밝혔다. 

수입산 철강제품에 25%, 알루미늄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 상무부가 제시한 기존 안에서 철강은 1%포인트, 알루미늄은 2.3%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규제안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하기로 했지만 내부논란 끝에 서명시점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서 연구원은 “철강과 알루미늄은 건축과 기계, 설비 등 대부분의 산업에 사용되기 때문에 관세를 부과하면 주변 산업이 비용 증가를 겪을 것”이라며 “산업비용 증가로 미국 생산자 물가가 상승하면 미국 물가도 함께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예리 기자]

인기기사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네오위즈 적자전환은 '성장통'? 김승철 신작 'P의 거짓'으로 반전 자신 임민규 기자
[삼성의 라이벌] 구글 MS 메타 삼성전자 동맹, 애플의 '닫힌 생태계' 맞서 김용원 기자
‘슬램덩크 신드롬’ 30년 만에 재현, '3040' 지갑 열고 '1020' 오픈런 왜? 윤인선 기자
LG엔솔 배터리업계 힘센 '을' 되나, 합작 공장 요청에도 '장고' 여유까지 장상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