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GS리테일, 편의점과 슈퍼마켓사업에서 돌파구 찾기 어려워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2017-11-08 17:53: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GS리테일이 편의점 등 주력사업에서 당분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박종렬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8일 “GS리테일은 최저임금상승과 공정거래위원회의 유통업 규제강화 움직임 등으로 편의점, 슈퍼마켓 등 주력사업의 실적이 악화할 것”이라며 “앞으로 신규출점 속도도 더뎌지면서 뚜렷한 돌파구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바라봤다.
 
GS리테일, 편의점과 슈퍼마켓사업에서 돌파구 찾기 어려워
▲ 허연수 GS리테일 대표.

GS리테일은 올해 매출 8조3341억 원, 영업이익 1774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12.6% 늘지만 영업이익은 18.7% 줄어드는 것이다.

GS리테일은 최저임금인상에 따른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7월 최저임금위원회는 2018년 최저임금을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했는데 인상폭이 역대 가장 높다.

편의점업계는 인건비 비중이 높아 최저임금에 가장 타격이 큰 업종으로 꼽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유통업계에 규제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GS리테일이 출점에 속도를 내는 데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GS리테일은 올해 들어 편의점 신규출점에 속도를 내왔는데 앞으로는 상당한 제동이 걸릴 것”이라며 “공정위 제재로 편의점과 슈퍼마켓사업에 악재가 산적해 있다”이라고 내다봤다.

GS리테일은 상반기 1048개의 편의점을 새로 낸 데 이어 3분기에 신규점포 423개를 추가했다.

GS리테일은 편의점사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3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박 연구원은 “편의점의 경우 임차료 등 출점비용과 가맹점 지원금 등 부담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이 뒷걸음질 쳤다”며 “기타사업에서 왓슨스의 일시적 세금증가도 3분기 적자폭을 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GS리테일은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2593억 원, 영업이익 556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3.7%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4.9%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인기기사

엘앤에프 작년 영업이익 2662억 6배 급증, 보통주 1주당 500원 배당 장상유 기자
15년 만에 돌아오는 대주단협의체, 건설사 살생부 오를까 노심초사 류수재 기자
실업급여 줄이고 정년 연장한다, 정부 정부 일자리정책 전환 추진 김남형 기자
[채널Who] SK넥실리스 일진머티리얼즈 동박 패권 다툼, SK 롯데 돈 싸움 류근영 기자
쌍용차 실적 회복 기지개, 한국GM과 르노코리아 전망은 엇갈려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