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신동빈 신동주, 롯데쇼핑 기업가치 놓고 주총 표대결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08-10 17:37:5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표대결이 한국에서도 벌어진다.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는 29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롯데쇼핑을 분할합병 대상에서 제외하는 안건을 다룬다. 신동주 전 부회장의 주주제안을 통해 안건으로 올라왔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쇼핑의 기업가치가 신동빈 회장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왜곡돼 평가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 롯데쇼핑 제외 안건 두고 신동주 신동빈 표대결

1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을 분할합병 대상에서 제외하는 안건이 3개 회사의 주주총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3개 회사 모두 신동주 전 부회장의 우호지분보다 신동빈 회장의 우호지분이 더 많기 때문이다.
 

 
  신동빈 신동주, 롯데쇼핑 기업가치 놓고 주총 표대결  
▲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롯데제과의 경우 롯데알미늄이 지분 15.29%를 보유한 최대주주이며 신격호 명예회장이 6.83%, 신동빈 회장이 9.07%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신 명예회장은 현재 신동주 전 부회장이 보호하고 있으나 신 명예회장의 한정후견인인 사단법인 선이 지난달 주주권 대리행사를 법원에 요청한 만큼 법원의 판단에 따라 신 명예회장의 지분이 누구에게 유리할 지도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롯데장학재단 8.69%, 호텔롯데 3.21%, 대홍기획 3.27% 등 롯데그룹 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도 신 회장의 우호지분으로 분류된다.

롯데칠성음료 역시 신동빈 회장과 계열사들이 들고 있는 지분이 신 전 부회장이 보유한 지분보다 훨씬 많다. 롯데푸드의 경우 주요주주가 롯데칠성음료, 롯데제과, 호텔롯데 등 모두 롯데그룹 계열사다.

반면 신 전 부회장의 지분율은 3.96%에 그친다.

◆ 롯데쇼핑 기업가치 도마 위, 신동빈에 부담

그럼에도 롯데쇼핑의 기업가치가 자꾸 도마 위에 오르는 점은 신 회장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주사인 롯데지주가 공식 출범하는 10월1일까지 채 두 달도 남지 않았다.
 
  신동빈 신동주, 롯데쇼핑 기업가치 놓고 주총 표대결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올해 들어 높은 상승세를 이어왔던 롯데쇼핑 주가도 최근 들어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롯데그룹이 지주사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롯데쇼핑의 주가가 올라야 신 회장에게 유리하다.

신 회장이 사업회사의 주식을 지주회사에 현물출자하고 지주회사가 발행하는 신주를 배정받는 주식 맞교환를 통해 롯데지주에 대한 지배력을 높일 것으로 전망되는데 신 회장이 4개 회사 가운데 롯데쇼핑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쇼핑 주가는 올해 들어 6월까지 40% 이상 올랐으나 6월을 정점으로 하락세를 걷고 있다. 주가는 한때 32만 원대까지 올랐다가 현재 26만 원대에 그친다.

롯데쇼핑은 2분기에 어닝쇼크 수준의 실적을 거뒀다.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실적악화는 어느 정도 전망됐지만 예상보다 더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롯데쇼핑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국내 백화점부문에서 영업이익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티웨이항공 잦은 운항지연 구조적 문제점 노출, 서유럽 노선 취항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우즈베키스탄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결정, 2700억 규모 허원석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대선주자 지지 이재명 22% 한동훈 15% 김대철 기자
대신증권 “상장 예정 시프트업 목표주가 8만 원, 내년 기업가치 더 커질 수도” 김지영 기자
삼성도 GS도 '포기' 위례신사선, 재정사업 전환하면 건설사 관심 되살아날까 장상유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