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체 남성복 브랜드 ‘맨온더분’ 출시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6-09-07 18:34:5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자체 남성복 브랜드를 출시해 남성복사업을 강화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새 남성복 브랜드 ‘맨온더분(MAN ON THE BOON)’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체 남성복 브랜드 ‘맨온더분’ 출시  
▲ 외국인 모델들이 맨온더분 제품을 착용한 모습.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직접 남성복 브랜드를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자회사 신세계톰보이를 통해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스퀘어’, ‘코모도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김형국 신세계인터내셔날 맨온더분 팀장은 “제품 구성, 가격대, 브랜드 선별까지 모든 것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맨온더분은 합리적인 가격의 고급 제품을 원하는 남성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최고의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맨온더분은 ‘달에 발을 디딘 최초의 인간’이라는 뜻의 맨온더문(MAN ON THE MOON)과 ‘요긴한 것’이라는 뜻을 가진 ‘분(BOON)’의 합성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9일 문을 여는 스타필드하남에 맨온더분 1호점을 열고 2017년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센텀시티점 등 10곳으로 매장을 늘리기로 했다.

맨온더분은 캐주얼부터 정장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과 남성용 액세서리 등도 판매한다.

정장은 국내 중저가 남성복 브랜드 수준인 50만 원대로 책정했고 재킷은 30만∼40만 원대, 바지는 10만∼20만 원대, 가방과 신발은 20만~30만 원대, 액세서리는 5만∼10만 원대로 판매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020년까지 맨온더분 연매출 500억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포스코퓨처엠 양극재 매출 승승장구, 김준형 밸류체인 확장도 종횡무진 류근영 기자
엔씨소프트 회심의 역작 '쓰론앤리버티', 서구 게이머 초기 반응은 기대이하 조충희 기자
애플 확장현실 기기 출시 임박, 삼성 SK 메모리사업 반등 속도 높아진다 김바램 기자
셀트리온도 뛰어든 마이크로바이옴 시장 경쟁, 국내 첫 신약개발은 누구 임한솔 기자
인공지능 열풍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수혜, 파운드리는 TSMC '독식' 김용원 기자
소니 'MS-블리자드 인수합병 반대' 이유 있었다, 클라우드게임에 미래 걸려 김용원 기자
남양유업 자금 바닥 보여 유상증자 나서, 주식 소송 대법원 판결이 분수령 이호영 기자
백설공주에 히스패닉계 배우, 디즈니는 왜 ‘정치적 올바름 논란’ 만드나 윤인선 기자
쿠팡플레이에도 밀리는 티빙과 웨이브, 합병설만 나오고 왜 안 합치나 윤인선 기자
하이브 음악에 AI기술 융합 시도, 방시혁 엔터업계 선도자 위치 다지기 임민규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