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현대위아 자율주행 물류로봇 상용화, 미국 현대차 전기차 공장에 공급

허원석 기자 stoneh@businesspost.co.kr 2023-04-25 11:23:2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위아 자율주행 물류로봇 상용화, 미국 현대차 전기차 공장에 공급
▲ 현대위아는 자율주행 물류로봇(AMR)과 고정노선 물류로봇(AGV)의 상용화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위아가 개발한 자율주행 물류로봇(AMR). <현대위아>
[비즈니스포스트] 현대위아가 물류로봇 상용화로 로봇 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위아는 자율주행 물류로봇(AMR)과 고정노선 물류로봇(AGV)의 상용화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AMR과 AGV는 목적지까지 자동으로 물건을 운송하는 로봇이다. 현대위아는 이 물류로봇을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인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와 현대모비스의 미국 공장에 2024년부터 공급한다.

AMR은 최대 적재 하중이 각각 1천㎏과 300㎏인 두 가지 모델로 만들어진다. 라이다 센서 등을 통해 로봇이 실시간으로 공장내 지도를 작성하고 스스로 돌아다닐 수 있도록 했다. 라이다 센서가 인식하지 못한 상황에 대비해 센서에 3D(차원) 카메라도 추가했다.

현대위아는 AMR이 항상 최적의 경로를 찾을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융합해 '통합 관제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공장 내 상황과 환경을 파악하고 스케줄링 작업을 통해 물류 효율을 극대화한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AMR은 스스로 경로를 설정해 생산에 필요한 물건을 완벽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전기차 제조 물류의 혁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GV는 차체, 부품 등을 정해진 경로에 따라 정확하게 옮기는 로봇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위아는 AMR과 AGV를 다른 물류로봇 업체와 달리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 체계를 적용해 개발할 계획을 세웠다. 최근 완성차 개발에 적용되고 있는 IMA는 핵심 부품을 표준화하고 모듈화 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빠르게 충족하는 개발 방식이다. 허원석 기자

인기기사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LG전자 연구 및 전문위원 26명 신규 선발, 조주완 "미래 경쟁력 확보에 앞장" 윤휘종 기자
'쿵푸팬더4' 100만 관객 눈앞 1위, OTT '눈물의 여왕' 시청률 20% 넘어서 김예원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미국에서 첫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운전자 집중 불필요 김용원 기자
미국 IT매체 “삼성전자 AP 엑시노스2500,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보다 전력효율 .. 김바램 기자
[22대 국회 핫피플] 조국혁신당 ‘검찰개혁’ 선봉, ‘윤석열 저격수’ 박은정 조장우 기자
HBM 패권은 어디로, 삼성전자 "올핸 내가 1위" SK하이닉스 "무슨 소리" 나병현 기자
엔씨소프트 시총 청산가치에 근접, 박병무 '날개없는 추락' 막을 해법은 조충희 기자
조국 범야권 뜻 모아 정부여당에 채상병 특검 촉구, “보수진보 문제 아냐” 이준희 기자
중국 조선업도 겨냥하는 미국 제재 칼날, K-조선 세계 지배력 강화 ‘청신호’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