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금감원장 이복현 저축은행장과 간담회, “과도한 자산 성장 자제해야”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2022-07-08 16:34:4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저축은행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과도한 자산 성장을 자제해달라고 주문했다. 

금감원은 8일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14개 저축은행장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금감원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742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복현</a> 저축은행장과 간담회, “과도한 자산 성장 자제해야”
이복현 금감원장이 6일 저축은행장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최근 국내 경제 상황과 맞물려 한계에 다다라 취약한 차주를 중심으로 부실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과도한 자산 성장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최근 저축은행의 BIS비율이 하락 추세라 경제가 나빠지면 건전성이 악화하게 된다”며 “실제 당기순이익과 자기자본이 늘었음에도 지난 3년 동안 저축은행 총자산은 해마다 20%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BIS 비율이란 바젤협약에서 제시한 은행의 재무건전성을 담보하기 위해 고안된 지표다. 은행의 총자산중에서 위험자산 대비 자기자본이 차지하는 비율이 어느정도 되는지를 나타낸 것이다. 

그는 “복합위기 상황을 가정한 자체 테스트 결과와 한도성 여신의 대손충당금 강화 영향 등을 반영해 자본확충을 해야 한다”며 “대출자산별 위험 수준, 예상손실 등을 면밀히 검토해 손실 확대가 예상되는 대출에 관해서는 강화한 자체 적립기준으로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경기 변화에 대비한 유동성 비상조달 계획도 점검해달라고 했다.

그는 “예·적금 위주의 단순한 자금조달로 자산이 급증해 수신도 빠르게 늘었고 이 과정에서 퇴직연금 등 특정 예금이 많이 증가했다”며 “경기상황이 급변하면 유동성 과부족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늘고 있는 대규모 횡령사고 등 불법·불건전 영업행위에 관한 엄정 대처도 강조했다.

이 원장은 “대출을 취급할 때 상환능력과 차입목적 등을 철저히 심사하고 대출 뒤에도 자금용도 외 유용 여부를 면밀히 점검하라”며 “앞으로 여신관리 프로세스가 정착되도록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는 “거액의 횡령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데 금융의 신뢰와 도덕성이 훼손되면 금융회사의 존립 자체가 흔들리게 된다”며 “이런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조윤호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