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동부건설 매각 본입찰, 유암코와 키스톤PE 2파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05-10 18:47: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동부건설 매각 본입찰에 유암코(연합자산관리)와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 2곳이 참여했다.

10일 실시된 동부건설 매각 본입찰에 유암코와 키스톤PE 두 곳 모두 전략적투자자(SI)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지 않고 단독으로 입찰했다. 예비입찰에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던 호반건설과 동일 등 중견건설사는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동부건설 매각 본입찰, 유암코와 키스톤PE 2파전  
▲ 김경진 동부건설 대표이사.
서울지방법원은 인수후보들이 적어낸 조건을 검토한 뒤 조만간 동부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예상 인수금액은 2천억 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건설이 이번에는 매각될 가능성이 높다.

유암코는 지난해 9월 부실기업의 채권을 정리하는 기업에서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로 탈바꿈했다. 유암코는 부실채권사업을 통해 수만 평 규모의 공단부지를 확보하고 있다. 유암코는 동부건설을 인수해 아파트형 공장 건설 등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키스톤PE도 한국토지신탁과 손잡고 동부건설 인수를 통해 아파트 개발 등 토지신탁사업에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키스톤PE는 한국토지신탁 지분을 8.71% 소유한 주요주주다.

동부건설은 2014년 12월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해 그동안 매각이 추진돼왔다.

동부건설은 지난해 10월 재무적투자자(FI)인 파인트리자산운용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지만 가격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매각이 불발됐다.

동부건설은 2015년 시공능력평가에서 27위를 기록한 중견 건설사로 건축과 토목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춘 상장사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의료 AI 맞수 루닛·뷰노 적자 지속, 해외 시장에서 돌파구 찾는다 장은파 기자
삼성전자 AI폰 최강자 타이틀 노려, 노태문 애플 '프리미엄 아성' 도전 김바램 기자
SK CEO로 6년 만에 복귀 투자전문가 장용호, 첫 과제는 중국 '왓슨' 지분 매각 나병현 기자
KB증권 “삼성전자 SK하이닉스, AMD AI반도체용 HBM 독점 공급 가능성" 김바램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33.2%, 김건희 선물 모두 확인해야 67.6% 김대철 기자
[총선핫플] 서울 광진을 민주 고민정에 국힘 오신환 도전, 추미애 한동훈 변수 이준희 기자
SK그룹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 확대 앞장서, ‘아시아 최초’ 연합체 구축 김예원 기자
[알앤써치] 윤석열 지지율 38.5%, '향후 1년간 경제 나빠질 것' 59.6% 김대철 기자
직방 부동산시장 침체에 신사업도 지지부진, 안성우 구조조정 고삐 죈다 박혜린 기자
신세계·이마트-네이버 지분 교환 2년 반, ‘혈맹’ 맺었지만 시너지는 '실종' 윤인선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