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3만 명 넘어서, 독일 7만 명대 영국 5만 명대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  2021-12-03 11:31: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째 10만 명대를 보였다.

글로벌 코로나19 확진자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미국(인구 3억3373만 명)에서 12월2일(현지시각) 신규 확진자는 13만2822명, 사망자는 1264명 발생했다.
 
▲ 독일 베를린 시민들이 1일(현지시각) 도심의 한 쇼핑몰내에 설치된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줄을 서있다. <연합뉴스>

신규 확진자는 전날(11월30일) 10만6355명에서 2만6467명 늘었다.

한국시각 12월3일 오전 11시10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971만6825명, 누적 사망자는 80만6390명으로 집계됐다.

독일(인구 8416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7만3486명, 사망자는 357명으로 확인됐다. 독일의 누적 확진자는 602만6796명, 누적 사망자는 10만2909명이다.

영국(인구 6838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5만3945명, 사망자는 141명으로 조사됐다. 영국의 누적 확진자는 1032만9074명, 누적 사망자는 14만5281명이다.

프랑스(인구 6547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4만8416명, 사망자는 103명으로 나타났다. 프랑스의 누적 확진자는 777만3530명, 누적 사망자는 11만9330명이다.

러시아(인구 1억4593만 명)에서 신규 확진자는 3만3389명, 사망자는 1221명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970만3107명, 누적 사망자는 27만7640명으로 나타났다.

폴란드(인구 3779만7천 명)에서 신규 확진자는 2만7356명, 사망자는 502명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359만6491명, 누적 사망자는 8만4656명이다.

터키(인구 8561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2만1747명, 사망자는 192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확진자는 883만9891명, 누적 사망자는 7만7230명이다.

이탈리아(인구 6033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1만6806명, 사망자는 7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506만430명, 누적 사망자는 13만4003명이다. 

브라질(인구 2억1468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1만2910명, 사망자는 205명으로 파악됐다. 누적 확진자는 2211만8782명, 누적 사망자는 61만5225명이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한국시각 12월3일 오전 11시10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억6442만4953명, 누적 사망자는 524만9117명으로 나타났다. 완치판정을 받은 사람은 2억3845만8754명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대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선 양자토론 31일, 윤석열 토론 약점 벗고 지지율 1위 다질 수 있나
·  포스코 지주사 전환에 최정우 신사업 탄력, '장기집권' 시선은 부담
·  [단독] 한국콜마 복귀한 윤동한, 콜마비앤에이치 회장도 맡아
·  [단독] 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법인 설립, 바이오시밀러 마케팅 강화
·  금감원 하나은행 중징계, 하나금융지주 회장 선임의 변수 될까
·  국민연금 코스피 1월 급락에도 순매도 지속, 2월 '구원투수' 가능성은?
·  크래프톤 새 제작 프로그램 도입, 김창한 '원 게임 리스크' 탈출하나
·  현대오일뱅크 3번째 상장 도전, 강달호 미래가치에 집중해 흥행 노린다
·  현대백화점 이익 4천억 복귀 눈앞, 정지선 '남들 못 본 과녁' 쐈다
·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 자신, 이석희 SSD로 삼성전자와 격차 좁힌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