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영풍문화재단, 독도 의미 새기는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연주회 후원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1-10-28 11:31: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양천구민과 청소년이 함께하는 '독도사랑 이야기' 포스터.
청소년 음악가들이 영풍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우리 땅 독도’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한다.

영풍문화재단은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단장 유기희)가 31일 오후 6시30분 서울 양천구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독도사랑 이야기’를 주제로 제11회 정기 연주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연주회는 영풍문화재단과 양천구청, 양천문화원이 후원했다. 전석 무료 초대로 진행한다.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는 10월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열리는 이번 연주회에서 ‘독도는 우리 땅’, ‘아름다운 독도’, ‘아름다운 나라’, ‘홀로 아리랑’, ‘아리랑 애국가’ 등 독도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청소년들에게 친숙한 영화 알라딘의 OST '어 홀 뉴 월드(A whole new world)', 드라마 하얀거탑의 OST 'B 로세테(Rossette)', 드라마 추노의 삽입곡(OST) '비익련리’ 등의 곡들도 들려준다.

소프라노 김영주, 테너 유상연, 첼로 박주연, 해금 이강산이 출연해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단원들과 함께 오케스트라, 금관 5중주, 성악, 첼로 독주, 해금 독주 등 다양하고 풍성한 레퍼토리로 무대를 꾸민다.

유기희 단장은 “지역주민과 청소년이 대한민국의 올바른 역사관과 민족성을 담고 있는 독도의 참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는 예술 활동을 통한 청소년들의 음악적 소양 및 인성 함양을 목적으로 2007년 창단했다.

해마다 정기연주회와 함께 병원과 복지관, 노인정, 소방서 등 다양한 사회영역에서 재능기부를 통해 ‘찾아가는 연주회’를 여는 등 활발한 음악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8년 12월에는 영풍 석포제련소가 있는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행복나눔센터에서 ‘행복을 나누는 따뜻한 음악회’를 열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태광그룹 오너 이호진 경영 재개하나, 흥국생명 흥국화재 자본확충 시급
·  한미글로벌 미국 인프라투자 올라타나, 김종훈 선제적 인수 결실 눈앞
·  핀테크산업협회 다음 회장 누가 되나, 두나무-이석우 핀다-이혜민 꼽혀
·  이재명 경제와 민생을 대선 싸움 전면에, 윤석열 정권교체와 박빙으로
·  코웰패션 매출 1조 갈 체제 정비, 이순섭 레포츠 브랜드 발굴에 전념
·  한화건설 서울 잠실 복합개발 수주 총력전, 최광호 기술력으로 승부
·  건강보험공단 숙원 특별사법경찰관 도입, 이재명 거들어 법안 힘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