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엘앤에프 주가 초반 급등, 테슬라 자체 배터리 생산하면 수혜 부각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1-09-24 10:21: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엘앤에프 주가가 장 초반 뛰고 있다.

미국 테슬라가 자체 배터리 생산을 위한 밸류체인(가치사슬)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엘앤에프가 수혜를 볼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 엘앤에프 로고.

24일 오전 9시52분 기준 엘앤에프 주가는 전날보다 18.42%(2만9300원) 급등한 18만8400원에 사고팔리고 있다.

엘앤에프 시가총액은 6조5146억 원으로 에이치엘비를 제치고 코스닥 시가총액 순위 3위에 올랐다.

이날 미래에셋증권은 엘앤에프 목표주가를 기존 17만5천 원에서 26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엘앤에프의 시가총액은 2023년 생산능력과 매출액, 영업이익 기준으로 경쟁사인 포스코케미칼, 에코프로비엠보다 저평가돼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철중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테슬라가 자체 배터리 생산을 위한 밸류체인을 형성하고 있다"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테슬라가 자체 배터리를 생산하면 엘앤에프가 최대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바라봤다. 

엘앤에프가 양극재 2차 수주 사이클에 진입했으며 2023~2024년까지 수주 계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과거 1차 수주 사이클의 수주규모와 테슬라 예상 판매량을 고려하면 테슬라·LG에너지솔루션으로부터 2023~2024년 수주할 규모는 5조 원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SK이노베이션에 공급할 NCM(니켈·코발트·망간)도 4조~5조 원 규모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제철 이익 좋고 노조 부담 덜어, 안동일 탄소감축 집중할 여건 마련
·  신세계푸드 가정간편식 마케팅 확대, 송현석 위드 코로나 전 뿌리박기
·  HMM 최대주주 교체 가능성에다 소액주주 반발, 배재훈 헤쳐나갈까
·  KB증권 각자대표체제 유지될까, 박정림 김성현 연임에도 시선 몰려
·  우리은행 마이데이터 선점 공들여, 권광석 외부와 연결을 차별화로 세워
·  퍼시스 스마트오피스사업 다시 기지개, 윤기언 기업 위드 코로나는 기회
·  남동발전 '안전사고 최다' 오명은 그만, 김회천 안전 최우선 동분서주
·  신한금융 올해는 KB금융에 판정패, 조용병 비은행과 디지털로 반격 별러
·  한화투자증권 두나무 투자로 조 단위 평가이익, 권희백 투자안목 부각
·  하나은행 지성규 라임펀드 제재심의 곧 재개, 회장 승계구도 주요 변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