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GS건설 주가 상승 전망, “서울 재개발 활성화로 실적확대 힘받아”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21-08-30 08:21: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 주식에 매수의견이 제시됐다.

서울 등에서 재개발사업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비사업 비중이 높은 GS건설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조영환 키움증권 연구원은 30일 GS건설 목표주가를 5만8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제시했다.

GS건설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27일 4만9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조 연구원은 “최근 재개발 규제완화 등으로 앞으로 서울에서 재개발시장이 활발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은 GS건설에 긍정적”이라며 “신사업에서도 사업 확대가 이뤄져 수익성이 좋아질 것”이라고 바라봤다.

재개발시장의 확대와 재건축 규제완화 가능성은 다른 건설사 보다 특히 GS건설의 실적에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됐다.

조 연구원은 “GS건설의 주택 수주잔고 가운데 70% 정도가 정비사업으로 다른 경쟁사보다 정비사업이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며 “만약 재건축 규제까지 완화된다면 강남에서 선호도가 높은 아파트 브랜드 ‘자이’를 앞세워 실적이 한층 더 향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GS건설이 힘을 쏟고 있는 신사업의 확대는 수익성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도 전망됐다.

조 연구원은 “GS건설은 2013년 플랜트사업 악화로 대규모 빅배스(Big Bath, 부실자산을 일시에 회계에 반영)를 거친 이후 기존 정유플랜트 사업보다는 수처리, 모듈러주택, 베트남 개발 등에 집중하고 있다”며 “신사업은 기존 사업보다 수익성이 좋은 만큼 전사적으로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이다”고 바라봤다.

GS건설은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9조6987억 원, 영업이익 7955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4.2% 줄지만 영업이익은 6.3%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