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국회 “한국전력, 4천억 손실 호주 석탄광산사업 처리방안 찾아야”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08-12 18:17: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전력공사가 4천억 원 규모의 투자손실을 본 호주 바이롱 석탄광산사업을 처리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예산정책처는 '2020 회계연도 공공기관 결산 분석 보고서'에서 “한국전력이 바이롱 석탄광산사업 우발채무의 확정부채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한국전력공사 로고.

국회예산정책처는 “앞으로 바이롱사업에서 수익이 나지 않는다면 한국전력이 보증한 바이롱 현지법인의 금융부채에 관한 충당부채 2769억 원이 확정부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호주 바이롱 석탄광산사업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의 바이롱 밸리에서 발전용 유연탄을 채취하는 사업을 말한다.

한국전력은 이 사업에 2010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8269억 원을 투자했으나 인허가절차의 지연과 환경보호단체의 반대시위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9년 사업 인허가기관인 호주 독립계획위원회가 한국전력의 개발허가를 반려하자 한국전력은 호주 현지법원에 소송을 냈다.

2019년 기준으로 한국전력이 파악한 호주 바이롱 석탄광산사업의 자산손상금액은 4692억 원이다. 이는 2019년 한국전력의 순손실 2조5950억 원의 18.1%에 해당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교촌에프앤비 치킨값 올려 외식 물가상승 불붙여, 소진세 주주 의식했나
·  서울주택도시공사 반값 아파트 첫걸음 삐걱, 김헌동 구청장 반발에 직면
·  KB금융지주 주식비중 더 늘리는 외국인, 윤종규 ESG 확대 긍정적 평가
·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로 노트를 대체, 노태문 폴더블에 더 집중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반도체 미세공정 핵심 EUV장비 확보에 매달려
·  신세계 인수합병과 온라인 전문가 포진, 정유경 큰 변화 향한 전열 정비
·  쏠리드 이통3사의 5G투자 확대에 무선중계기 수혜, 정준 흑자 바라봐
·  포스코케미칼 배터리소재 갈 길 남아, 민경준 재신임 받아 내년도 맡나
·  하림지주 지배구조 개편해 물류단지 서둘러, 김홍국 소액주주 반발 직면
·  저비용항공사 비행기 세워두기보다 낫다, 출형경쟁 하며 버티기 안간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