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툴젠, 연구용 동물 개발기업 젬크로에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계약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2021-08-10 11:17:0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툴젠이 젬크로와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

툴젠은 신약 개발에 활용되는 연구용 동물 개발기업 젬크로에 크리스퍼(CRISPR)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툴젠, 연구용 동물 개발기업 젬크로에 유전자가위 기술이전 계약
▲ 김영호 툴젠 대표이사.

젬크로는 이한웅 연세대학교 교수가 설립한 유전자교정 마우스 전문기업이다. 신약개발 연구에 필요한 연구용 쥐를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계약에 따라 젬크로는 크리스퍼 유전자가위기술을 이용해 유전자교정 쥐를 개발하고 상용화 할 수 있는 권리를 지닌다. 

툴젠은 젬크로로부터 계약금과 단계별기술료(마일스톤), 로열티 등을 받는다. 금액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김영호 툴젠 대표는 “이번 기술이전으로 툴젠의 수익 모델을 다변화하며 국내 바이오 연구자들에게 양질의 연구 동물을 공급할 수 있는 길을 넓히게 됐다”며 “국내 바이오 연구 및 산업화 수준을 향상할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한웅 젬크로 대표는 “툴젠과 이번 기술이전 협약을 하게 돼 기쁘다”며 “툴젠의 크리스퍼 유전자가위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유전자교정 마우스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인기기사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삼성전자와 논의 앞둔 ARM '중립성' 강조, “우리는 반도체업계 스위스” 김용원 기자
르노코리아 QM6 후속모델 시급, 토레스 스포티지에 밀려 위상 흔들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