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공정위 쿠팡 제재절차 착수, LG생활건강에 불공정행위 한 혐의
정혜원 기자  hyewon@businesspost.co.kr  |  2021-08-06 18:34: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쿠팡의 불공정행위 혐의를 놓고 제재 절차를 밟는다.

6일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11일 전원회의를 열어 쿠팡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혐의에 제재 수준을 결정한다.
 
▲ 쿠팡 로고

LG생활건강은 2019년 6월 쿠팡이 불공정행위를 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쿠팡이 LG생활건강으로부터 생활용품·코카콜라 등을 직매입했는데도 일방적으로 상품을 반품하거나 계약을 종결했다고 주장했다.

직매입은 유통업체가 납품업체로부터 상품을 직접 사들여 소비자에게 판매하고 판매되지 않은 제품과 재고 부담도 직접 떠안는 형태의 거래방식을 말한다.

LG생활건강은 쿠팡이 제품 판매가 부진해 목표 판매금액을 달성하지 못하면 손해보전을 거론하면서 공급단가 인하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LG생활건강은 쿠팡에 제품 전체 품목을 공급하지 않고 있다.

공정위는 LG생활건강의 신고 내용을 검토하고 쿠팡에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직권조사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공정위는 쿠팡의 혐의를 포착하고 2년여 동안 조사를 진행했다.

공정위는 쿠팡에 사후보전을 위한 광고비 요청과 다른 유통망 공급건에 관해 경영간섭을 한 혐의 등의 내용이 담긴 심사보고서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정혜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쌍용차 인수기업 29일 윤곽 나타날 듯, 자금 증빙이 승부 가를 변수
·  전기요금 4분기에는 8년 만에 오르나, 한국전력 23일 요금 발표
·  LG유플러스 구독서비스로 집토끼 지키기 초점, 황현식 VIP 만족에 집중
·  일진머티리얼즈 유럽 북미로, 양점식 대만기업 제치고 동박 세계 1위로
·  카카오 플랫폼 규제 칼날 앞에, 김범수 플랫폼 전략 어떻게 뜯어 고치나
·  롯데제과 건강 더해야 살 수 있다, 민명기 설탕 없는 과자 연구 전력투구
·  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성장 가능성 확인, 박홍진 연령대별 제품 다양화
·  마켓컬리 상장 전 오픈마켓으로 더 키운다, 김슬아 적자 감당할 수 있나
·  대형주 추석 뒤에는 다시 힘 쓸까, 네이버 카카오 반등할지 시선 몰려
·  하나금융 세계 골프마케팅 효과 톡톡, 김정태 한국 여자골프 육성 의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