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상반기 전국 부동산 거래량 1.4% 늘어, 아파트는 21.4% 감소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2021-08-03 10:35: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상반기 전국 부동산 거래량 1.4% 늘어, 아파트는 21.4% 감소
▲ 2021년 상반기 부동산 유형병 매매거래금액 및 증감률. <부동산플래닛>
상반기 전국의 부동산 거래량이 늘어난 반면 아파트 거래량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프롭테크기업 부동산플래닛이 내놓은 ‘2021년 상반기 전국 부동산 유형별 거래 특성’을 보면 2021년 상반기 전국의 부동산 거래량은 95만4천 건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부동산 거래량은 1.4% 증가했다.

부동산 유형별로 보면 토지 39만8천 건, 아파트 32만2천 건, 연립·다세대 10만3천 건, 단독·다가구 5만2천 건, 상가·사무실 3만5천 건, 오피스텔 2만9천 건, 상업·업무용빌딩 1만5천 건 등이다.

아파트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거래량이 21.4% 줄어 유일하게 거래량이 감소했다.

다른 부동산의 거래량 증가폭을 보면 오피스텔 38.1%, 상가·사무실 30.3%, 상업·업무용빌딩 25.4%, 토지 21.1%, 연립·다세대 12.6%, 단독·다가구 0.6% 등이다.

상반기 전체 부동산 거래액은 274조4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증가했다.

부동산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가 109조 원으로 유일하게 21.8% 감소했다.

다른 부동산 유형의 거래액과 증가폭을 보면 상업·업무용빌딩 38조7천억 원(64.8%), 상가·사무실 15조7천억 원(57.5%), 오피스텔 6조3천억 원(47.1%), 토지 60조2천억 원 (34.8%), 연립·다세대 20조3천억 원(12.0%), 단독·다가구 24조1천억 원(6.5%) 등이다.

지역별로 부동산 유형별 거래량 변화도 차이가 컸다.

상업·업무용빌딩 거래량은 서울(33.6%)과 제주도(87.1%)에서 크게 증가했다.

상가·사무실은 울산(78.7%), 부산(64.2%), 경남(38.7%), 대구(26.5%), 광주(24.5%) 등에서 큰 폭으로 증가했다.

경북(31.4%), 충북(30.4%), 충남(30.3%) 등에서는 토지가 상대적으로 거래량 증가폭이 컸다.

오피스텔은 세종(160.0%), 강원(150.5%), 전북(87.7%), 경기(69.2%), 대전(45.2%), 인천(38.8%), 전남 (35.9%) 등 지역에서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인기기사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삼성전자와 논의 앞둔 ARM '중립성' 강조, “우리는 반도체업계 스위스”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