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AP시스템 목표주가 높아져, "올레드 노트북 늘어 장비수요도 증가"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1-06-21 08:27: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디스플레이장비업체 AP시스템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올레드(OLED)패널을 탑재한 노트북과 태블릿PC의 대중화로 디스플레이장비의 신규 수주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 AP시스템 로고.

소현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1일 AP시스템의 목표주가를 기존 3만8천 원에서 4만2천 원으로 높여잡고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AP시스템은 직전 거래일인 18일 3만600원에 장을 마쳤다.

AP시스템은 반도체와 LCD장비업체로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중국기업 BOE 등에 장비를 제공한다.

소 연구원은 "2020년 HP와 에이수스, 델이 프리미엄시장에서 올레드 노트북을 본격적으로 출시하면서 반응이 뜨거웠으며 삼성전자도 올레드 노트북 판매를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노트북과 태블릿PC에서 올레드 탑재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올레드패널을 탑재한 노트북 판매가 늘어나면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올해 10종이 넘는 다양한 스펙의 올레드 노트북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올레드 패널 수요가 늘어나면서 삼성디스플레이가 중단됐던 중소형 올레드 투자를 재개할 것으로 전망됐다.

소 연구원은 "하반기에 삼성디스플레이가 충청남도 아산에 투자를 재개할 가능성이 높다"며 "중국 EDO, 비전옥스, 티안마도 신규 중소형 올레드 투자를 재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AP시스템은 2021년 연결기준 매출 6224억 원, 영업이익 6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실적보다 매출은 5.1%, 영업이익은 36%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건설,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변경 위해 강남구 설득 태세
·  쌍용차 매각 불씨 살아날까, HAAH 이은 새 회사의 자금력은 불확실
·  KCC 자회사 모멘티브 정상화 궤도, 정몽진 무리한 투자 우려 씻어냈다
·  CJ제일제당 성장동력으로 바이오사업 키워, 독립법인 세울 가능성도
·  현대차 친환경차 생산 대전환으로, 하언태 새 노사관계 만들기 부담 커
·  한국전력 TV수신료 수납수수료 인상 만지작, 납부선택권 논란은 부담
·  롯데백화점 경기남부권 경쟁에 참전, 황범석 큰손 '영앤리치' 공략
·  하나금융지주 배당은 국민주 되고 싶다, 시장은 벌써 기말배당에 시선
·  신한금융 카카오뱅크에 시총순위 내줄 위기, 조용병 비대면 더 빨리
·  BNK투자증권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자제 권고, “주가 급락 우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