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최신원 SK 주식 1만1천주 팔고 아들 최성환은 5600주 사들여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21-02-05 18:21:2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최신원 SK네트웍스 대표이사 회장이 SK 주식 1만1773주를 매도했다.

반면 최신원 회장의 아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은 SK 주식 5635주를 사들였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04560'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최신원</a> SK 주식 1만1천주 팔고 아들 최성환은 5600주 사들여
최신원 SK네트웍스 대표이사 회장(왼쪽)과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SK는 최신원 회장이 1월29일 장내매도를 통해 SK 보통주 1만1773주를 팔았다고 5일 공시했다. 

이 주식 매도로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은 기존 4만1851주에서 3만78주로 줄었다.

지분율은 기존 0.06%에서 0.04%로 0.02%포인트 낮아졌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은 반대로 SK 지분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최성환 사업총괄은 1월29일과 2월1일 장내매수를 통해 SK 보통주를 각각 4481주, 1154주 사들였다.

이를 통해 최성환 사업총괄이 보유한 SK 주식은 기존 52만977주에서 52만6612주로 증가했다.

지분율은 기존 0.73%에서 0.74%로 0.01%포인트 높아졌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제페토가 메타 뛰어넘었다", 네이버 SK텔레콤 메타버스 성과에 외신 주목 김용원 기자
세계 첫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나와, 스위스 페링의 '레비요타'가 주인공 임한솔 기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무서운 기세, 일동제약 '조코바' 방파제 되나 임한솔 기자
NH투자 "솔브레인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3나노 반도체 양산 수혜" 나병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인사 '새 판' 짜나, 돌발변수에 쇄신 필요성 높아져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