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정치·사회  정치

서청원-이재오-김무성 새누리당 '삼분지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2014-01-14 15:27:2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서청원-이재오-김무성 새누리당 '삼분지계'  
▲ 새누리당 당권 후보로 경쟁하는 김무성 의원(좌), 서청원 의원(중), 이재오 의원(우)

새누리당 내부에서 삼국지가 펼쳐지고 있다. 친박계 서청원 의원과 친이계 이재오 의원, 그리고 독자 행보에 나서고 있는 김무성 의원이 그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지방선거와 전당대회를 앞두고 하루가 멀다 하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셋의 세불리기는 ‘개헌’ 논의에서 맞닥뜨려 불꽃을 튀겼다.


방아쇠를 당긴 것은 박근혜 정권에서 숨을 죽이고 있던 친이계 수장 이재오 의원이었다. 이 의원은 8일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집권 1년차에 정치개혁을 해야 하는데 아시다시피 지난 1년간 정치개혁을 못했다. 집권 2년차에 정치개혁을 하지 않으면 우리 정권 5년 동안은 정치개혁은 하기 어렵다”며 개헌특위 구성을 촉구했다.

이 의원의 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신년사에서 “개헌논의는 블랙홀”이라며 반대 의견을 표명한 데 이어 나온 것이다. 박 대통령에 대해 정면으로 도전하는 모양새이기도 하다. 이 의원은 지난해 12월27일 ‘개헌모임’에서 1월 중 개헌을 발의할 각오를 가지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서청원 의원이 바로 반격에 나섰다. 서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명박 정권 때 개헌하겠다고 특위 만들고, 이 의원은 정권 2인자라 할 만큼 힘이 있었지만 당시 이를 추진하지 못했다”며 반박했다. 서 의원은 이 의원이 발언할 때도 “무슨 개헌이냐”며 노골적으로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싸움에 김무성 의원이 끼어 들었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한 후에 정면으로 대응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 의원의 개헌론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불통’ 논란에 대해서는 야권 주장이 옳다며 박 대통령을 비판해 친박계와도 거리를 뒀다.

세 사람의 난타전은 지방선거를 앞둔 세결집 과정에서의 충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당장 지방선거를 앞두고 친박 쪽 후보들의 인지도가 떨어져 당내 공천에서 고전하는 반면, 친이 계열의 후보들의 선전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이 의원이 친이 계열 후보들의 지방선거 공천을 위해 '개헌'을 앞세워 공세를 펼쳤다는 것이다. 이는 박근혜 정권 들어 고개 숙이고 있던 친이계가 다시 집결을 모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같은 맥락에서 박 대통령 취임 1년을 전후해 새누리당에서 급속하게 계파가 분화되는 과정이 일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서 의원은 친박 주류의 대표주자로 존재감을 보여주고, 이 의원은 친이계 결집에 목표를 두고 있으며, 김 의원은 친박 비주류와 중도세력을 모두 아우르려는 세력 재편을 꾀하고 있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지방선거에서 지분을 획득하고 당권경쟁에서 주도권을 획득해야 2016년 총선의 공천을 향해 나아갈 수 있다는 계산이 이미 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방선거 결과는 선거 이후 열릴 전당대회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야권에 승리한다면 주류인 친박의 핵심인 서 의원이 힘을 얻게 된다. 반대로 새누리당이 패배한다면 친박계는 책임 논란을 피할 수 없고 비주류였던 친이 그룹이 다시 떠오를 가능성도 있다.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당대표가 누가 되느냐는 2016년 총선 공천을 좌우한다. 어느 세력이든 쉽게 포기할 수 없는 자리다. 서 의원과 이 의원이 각각 세력 결집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현재로서는 친박인 서 의원이 유리해 보이나, 전적으로 담할 수는 없다.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패배를 한다면 당내 친박계 영향력이 줄어들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김무성 의원도 당권 경쟁에서 다크호스로 유력하게 꼽힌다. 김 의원은 작년 주도했던 ‘근현대사 역사교실’이 지원한 교학사 교과서가 참패하며 면을 잃었다. 그러나 철도파업 조정과정에서는 과감한 행동으로 탁월한 문제해결력을 인정받았다. 친박, 친이를 넘어 야권까지 폭넓게 소통할 수 있는 김 의원이 당권을 잡을 것으로 보는 견해도 새누리당 안에서는 넓게 퍼져있다.
 

인기기사

엔비디아 '블랙웰' GPU로 빅테크 수요 이동, 인공지능 반도체 업황에 변수 김용원 기자
TSMC 올해 3나노 파운드리 물량 3배로 증가 전망, CoWoS 투자도 공격적 김용원 기자
화웨이 중국서 전기차 고속충전 네트워크 주도, 테슬라 '슈퍼차저' 벤치마킹 이근호 기자
마이크론 HBM 생산투자 늘린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대응 나서 김용원 기자
정부 해외직구 규제가 쏘아올린 작은 공, 여권 잠룡 정치적 소신 논쟁에 눈길 이준희 기자
[Who Is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눈앞, 조원태 '글로벌 톱티어' 약속 지.. 성현모 서지영 강윤이
KT 40년 만에 이동통신 3위 추락하나, 김영섭 마케팅·R&D 줄여 수익 내다 가입자.. 나병현 기자
일본은 1% 안 되는데 한국 74%, '정세 불안' 중동 건설수주 높은 비중에 우려 김홍준 기자
트렌드포스 “HBM 호황에 하반기 D램 공급부족 발생할 수도” 김바램 기자
HLB 진양곤 항서제약과 유대 과시, "간암 신약 지체 있지만 목표 도달할 것"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