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에쓰오일 회사채 6800억어치 발행, 수요예측 흥행해 2800억 더 늘려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0-03-04 16:49: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에쓰오일이 회사채 6800억 원어치를 발행한다.

에쓰오일은 합계 4천억 원 규모로 발행계획을 세웠던 제56회차 회사채를 놓고 2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1조1400억 원어치 수요가 몰려 발행금액을 6800억 원으로 늘렸다고 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에쓰오일 회사채 6800억어치 발행, 수요예측 흥행해 2800억 더 늘려
▲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

애초 2300억 원 규모로 발행이 예정됐던 만기 5년물의 제56-1회차 회사채에는 7900억 원의 수요가 몰렸다.

이에 에쓰오일은 제56-1회차 회사채의 발행액을 4400억 원으로 늘렸다. 이자율은 1.578%로 책정했다.

에쓰오일은 만기 7년물인 제56-2회차 회사채의 발행금액을 기존 700억 원으로 유지하고 이자율을 1.639%로 정했다. 수요예측에서는 1천억 원의 신청이 몰렸다.

1천억 원 규모로 발행이 예정됐던 만기 10년물의 제56-3회차 회사채에는 2500억 원의 수요가 몰렸다.

에쓰오일은 제56-3회차 회사채의 발행금액을 1700억 원으로 늘리고 이자율을 1.76%로 확정했다.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 나이스신용평가 등 민간 신용평가사 3곳은 에쓰오일이 발행하는 이번 회사채에 모두 AA+ 등급을 매겼다.

회사채의 청약기일은 세 분할회차(트랜치) 모두 10일이다. 대표주관사는 KB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신한금융투자가 맡는다.

에쓰오일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조달하는 자금을 올해 만기가 다가오는 회사채와 은행 차입금의 상환에 투입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무엇을 포기하든 아시아나항공 반드시 인수” 임민규 기자
마이크론 중국 규제 받자 미국정부 지원 집중,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불리해져 김용원 기자
키움증권 "포스코인터내셔널 2차전지 소재 사업 확대, 중장기 성장성 강화"  허원석 기자
[데스크리포트 6월] 미국의 중국 견제, 한국 반도체 위축 일본 부활 가능성 박창욱 기자
비싸진 TSMC 3나노 공정에 엔비디아도 고민, 삼성전자 가격으로 승부 볼까 나병현 기자
크래프톤 개발 조직 분사 움직임, 김창한 잇따른 신작 실패에 ‘벼랑 끝’ 카드 임민규 기자
FLNG 최강 삼성중공업 수주 준비 끝내, 플랜트 전문가 최성안 실력 발휘 채비 류근영 기자
삼성바이오 셀트리온 24조 미국 ‘휴미라’ 시장 격돌, 판매방식 달라 성과 주목 임한솔 기자
롯데그룹 ‘키맨’으로 이훈기 역할 커져,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신유열 승계까지 남희헌 기자
두산퓨얼셀 수소사업 보릿고개, 정형락 정부 마중물 앞서 시장 개척 총력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