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적발로 정유화학주 투자심리 악화”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19-04-18 10:44:3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여수산업단지 사업장에서 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작한 사실이 적발돼 정유·화학·에너지기업 주식을 향한 투자심리가 식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현재 정유·화학·에너지업종의 업황은 2018년보다 부진해 정부의 규제 리스크가 부각될 수 있다”며 “오염물질 배출 조작이 밝혀져 투자심리 악화가 지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바라봤다.
 
“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적발로 정유화학주 투자심리 악화”
▲ LG화학 여수공장. < LG화학 >

정부는 미세먼지 종합대책에 따라 대기오염물질의 국내 배출량을 2022년까지 30% 감축하기 위해 오염물질 배출량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오염물질 배출량의 53%가 산업시설에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전체 감축 목표의 63%를 산업시설에서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2019년부터 공장의 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기준이 강화됐다.

원유 정제설비의 먼지 배출량 제한은 기존 세제곱미터당 30마이크로그램에서 15마이크로그램으로, 황산화물 배출량 제한은 180ppm에서 120ppm으로 각각 낮아졌다.

황 연구원은 “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이 적발된 업체들의 벌금은 최대 1억 원으로 규모가 크지 않다”면서도 “배출기준 초과분량에 대한 부과금이나 설비 폐쇄 및 가동 중단으로 발생할 매출 감소는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17일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작한 235개 회사와 이들과 공모한 4개 측정대행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우선적으로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6개 회사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LG화학은 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이 적발된 사업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황 연구원은 “정부는 이번 일을 계기로 측정대행업체의 관리실태 감사와 미세먼지대책의 강도를 강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최태원 변호인단 "결혼파탄 2019년이라면 왜 2024년까지 재산 기여 계산했나", 재.. 나병현 기자
HD현대중공업, 필리핀 3200톤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김호현 기자
삼성전자 낮은 3나노 수율에 '엑시노스2500' 출시 무산?, 대만 연구원 "퀄컴·TS.. 나병현 기자
SK하이닉스 HBM 수율 선두,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공급이 추격에 관건" 김용원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태영건설 워크아웃 '핵심' 에코비트 매각 흥행 조짐, 반포 PF도 정상화 기대 류수재 기자
HD현대 영국 방산 경제사절단 접견, “영국과 방산 장기 협력” 류근영 기자
마이크론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기대 커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청신호 김용원 기자
신세계그룹, 증권사와 SSG닷컴 재무적투자자 보유 지분 30% 인수 검토 류근영 기자
쿠팡 공정위 향한 ‘강한 대응’, 법조계 이력 강한승의 자신감에 쏠리는 눈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