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신현대, 현대미포조선에서 작년 보수 8억 받아 조선업계 현직 1위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3-30 19:45: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이 조선업계 현직경영인 가운데 지난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발표된 조선사들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 사장은 2019년 보수로 급여 5억200만 원, 상여 2억9400만 원을 합쳐 모두 7억9600만 원을 받았다.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현대중공업이 사업보고서를 내지 않아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과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이 집계 대상에서 제외됐다.

대한조선도 사업보고서를 내지 않아 박용덕 전 대한조선 대표이사 사장이 제외됐다.

신 사장의 뒤를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이 이었다. 급여 5억160만 원, 상여 2억9100만 원을 더해 7억926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주원호 한국조선해양 부사장은 급여 3억6030만2천 원, 상여 1억8600만 원을 더해 5억4630만2천 원을 받았다.

퇴직소득을 포함한 보수 1위는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이었다. 조 회장은 한진중공업에서 보수로 급여 1억700만 원과 퇴직소득 27억1400만 원을 더한 28억2100만 원을 받았다.

삼성중공업에는 5억 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이사진이 없었다. 다만 한민호 부사장이 급여 1억100만 원, 상여 4200만 원, 퇴직소득 21억100만 원을 합쳐 22억4900만 원을 받았다.

정성립 전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은 급여 9억340만 원, 퇴직소득 3억3190만 원 등을 포함해 모두 12억35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STX조선해양과 대선조선에는 5억 원 이상의 보수를 수령한 임원이 없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유승민 “다음 대선은 개혁보수가 수구진보 이기는 선거돼야"
·  김종인 “보수란 말 싫어해, 물질적 자유 극대화가 정치의 기본목표”
·  한화토탈, 석유화학공장 정기보수에 스마트안경 원격지원시스템 도입
·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 찾아 안전경영 당부
·  신세계인터내셔날, 중국인 취향 저격 화장품으로 연타석 홈런 날리나
·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  최광호, 한화건설 새 아파트 브랜드 포레나로 수도권 재건축 자신 보여
·  박정호가 SK텔레콤의 현대HCN 인수전에서 완주할 이유 많다
·  [오늘Who] 윤석민, 태영그룹의 SBS 문제 해결에 6개월은 너무 짧다
·  하석주가 공들인 롯데건설 프리미엄 르엘, 강북 재건축으로 발 넓히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