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홍원표, '밀크'를 삼성전자 콘텐츠 브랜드로 키운다

이민재 기자 betterfree@businesspost.co.kr 2014-11-20 17:41:4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홍원표, '밀크'를 삼성전자 콘텐츠 브랜드로 키운다  
▲ 삼성전자가 19일 미국에서 출시한 무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밀크비디오'

삼성전자가 새로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밀크비디오’를 출시했다.

삼성전자가 ‘밀크’라는 브랜드를 콘텐츠사업에 적용한 것은 ‘밀크뮤직’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삼성전자는 다른 업체와 제휴하는 형태로 콘텐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런 전략을 통해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무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밀크비디오를 미국에 출시했다고 공식 블로그를 통해 19일 밝혔다.

밀크비디오는 인터넷에서 사용자들이 많이 보는 동영상을 임의로 선별해 보여주는 서비스다. 사용자들은 원하는 영상을 손쉽게 검색해 감상할 수 있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영상을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

밀크비디오는 삼성전자가 3월 미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밀크뮤직’과 이용 방식이 비슷하다.

밀크비디오는 뮤직비디오와 유머,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영상을 제공하는데 사용자는 이 가운데 원하는 장르를 골라서 볼 수 있다.

가장 큰 특징은 맞춤형 동영상 제공 기능이다. 밀크비디오는 사용자가 자주 검색하거나 보는 영상들을 분석한 뒤 각 사용자마다 다른 동영상을 추천해준다.

삼성전자는 콘텐츠 제공을 위해 다국적 미디어 기업 ‘콩데 나스트(Condé Nast)’와 미국 코미디 전문 사이트 ‘퍼니 오어 다이(Funny Or Die)’, 익스트림 스포츠 전문 채널 ‘레드불’, 뮤직비디오 전문 사이트 ‘베보(vevo)’ 등과 제휴했다.

존 플레전트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MSC) 미국 부사장은 “밀크비디오는 사용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만든 모바일 서비스”라며 “고객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주기 위해 음악과 코미디,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콘텐츠 제공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고 말했다.

  홍원표, '밀크'를 삼성전자 콘텐츠 브랜드로 키운다  
▲ 홍원표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사장
밀크비디오는 우선 미국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들만 이용이 가능하다. 아직 국내 출시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소리바다와 손잡고 국내에 밀크뮤직을 선보였듯이 네이버나 CJ E&M 등 다양한 국내 콘텐츠 사업자들과 제휴해 밀크비디오를 곧 국내에도 출시할 것으로 점친다.

삼성전자는 최근 독자적으로 추진해오던 콘텐츠사업을 과감히 정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7일 동영상 서비스 ‘삼성비디오’를 다음달 말까지만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자책 서비스 ‘삼성북스’도 올해 말로 종료한다. 주요 콘텐츠사업 중 남은 것은 음악 서비스 ‘삼성뮤직’ 뿐이다.

삼성전자는 대신 다른 업체와 제휴해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는 형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밀크뮤직의 경우 국내에서 소리바다와, 미국에서 현지 음악서비스 업체 슬래커라디오와 손을 잡았다. 전자책 서비스는 해외에서 아마존, 국내에서 교보문고와 제휴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하드웨어에 비해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부문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 밀크를 삼성전자의 대표 브랜드로 키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민재 기자]

인기기사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4%, 민생회복지원금 25만 원 ‘반대’ 51% 김대철 기자
[단독] 오뚜기 3세 함연지 경영수업 시작, 미국법인에 5월 입사해 마케팅 담당 윤인선 기자
TSMC "3나노 파운드리 공격적 투자에도 공급 부족", 2나노 공장도 신설 김용원 기자
[관세전쟁 격화-상] 미국 EU 관세폭탄에 중국 '맞불' 태세, 한국 산업 반사이익 낙.. 나병현 기자
영화 ‘범죄도시4’ 6주 연속 1위, OTT ‘선재 업고 튀어’는 2주째 정상 지켜 윤인선 기자
[분양진단] 현대건설 올해 2만 세대 분양 고삐, 6월 서울 포함 수도권 8곳 공급 장상유 기자
테슬라 모델Y 중국 생산량 줄여, 전기차 둔화 대응해 6월까지 20% 축소 이근호 기자
친환경 전환이 금속 가격 높인다, 구리 알루미늄 수요 2050년까지 급증 전망 김용원 기자
'개통령' 강형욱 직원 상대 갑질 의혹 반박, "억측 멈추지 않으면 법적 조치" 배윤주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구속, 소속사 대표와 간부도 함께 구속 배윤주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