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세아제강, 국내판매와 수출 모두 호조로 3분기 실적 밝아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7-08-16 18:20: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세아제강이 미국 수출증가와 국내 판매가격을 인상한 효과를 봐 3분기에 영업이익이 급증할 전망됐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6일 “세아제강은 3분기도 미국을 중심으로 견조한 에너지용 강관 수출실적을 낼 것”이라며 “또한 7월부터 국내에서 구조관과 배관재 가격이 본격적으로 오르면서 국내에서 강관 판매가격도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세아제강, 국내판매와 수출 모두 호조로 3분기 실적 밝아  
▲ 이휘령 세아제강 사장.
세아제강은 미국에서 원유채굴 시추기 수가 늘어나는 데 따라 유정용 강관 등 에너지용 강관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아제강이 미국에 수출하는 유정용 강관은 경쟁사보다 낮은 2.76%의 관세를 적용받아 가격경쟁력도 갖추고 있다.

세아제강은 3분기부터 미국에서 강관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면서 해외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세아제강은 2016년 11월 미국 휴스턴에 있는 유정용 강광 제조 및 공정회사 2곳을 인수했다. 하지만 그동안 설비개선을 위해 공장가동을 하지 못했다.

3분기 국내에서도 가격인상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됐다. 세아제강은 8월부터 강관 가격을 종류에 따라 7만 원 안팎으로 인상했다.

세아제강은 3분기에 매출 5543억 원, 영업이익 331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8.5%, 영업이익은 147% 늘어나는 것이다.

미국이 철강산업에서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려던 움직임에서 한 발 물러서면서 세아제강은 한숨 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월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철강수입에 적용할 수 있는지를 조사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상무부가 특정 수입제품이 미국의 안보를 침해하지는 지를 조사해 이를 차단하도록 조치를 취하게 하는 조항이다.

이 때문에 세아제강을 비롯해 미국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국내 철강회사들은 미국 상무부의 조사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박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무역확장법 232조 결정을 미루기로 한 데다 미국에서도 철강 무역규제를 놓고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미국의 보호무역주의가)단기적으로 세아제강의 주가상승에 걸림돌로 작용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