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 코스닥 장 초반 강보합, 크라운제과 해태제과식품 주가 급등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8-03 10:04: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가 장 초반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미국 뉴욕증시가 소폭 하락하며 이틀 연속 숨고르기에 들어간 점이 장 초반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 코스닥 장 초반 강보합, 크라운제과 해태제과식품 주가 급등
▲ 3일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가 장 초반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3일 오전 9시39분 기준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97포인트(0.12%) 높은 2442.59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06포인트(0.04%) 내린 2438.56에 거래를 시작했으나 외국인과 기관투자자 매수가 유입되며 상승세로 전환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92억 원, 기관투자자는 49억 원어치 주식을 각각 순매수하고 있다. 개인투자자는 127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다.

전날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전날에 이어 2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23%,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67%, 나스닥 지수는 0.16% 각각 하락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도 0.12% 떨어졌다.

미국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방문 등으로 미중 갈등이 고조되면서 이틀 연속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분석됐다.

오전 9시39분 기준 코스피시장에서는 크라운제과(26.31%), 크라운해태홀딩스(20.89%), 해태제과식품(13.71%), 동원수산(5.59%) 등의 주가가 크게 올랐다.

코스피시장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1.80%), SK하이닉스(0.10%), 삼성바이오로직스(0.58%), 네이버(0.77%), 삼성SDI(0.52%), 카카오(0.84%) 등 6개 종목의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0.81%), LG화학(-0.16%), 기아(-0.74%) 등 3개 종목 주가는 내리고 있으며 현대차 주가는 변동이 없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00포인트(0.50%) 오른 808.34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17포인트(0.02%) 하락한 804.17에 장을 시작해 상승폭을 소폭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투자자와 기관투자가 주식을 담고 있다.

개인투자자는 243억 원, 기관투자자는 68억 원어치 주식을 각각 순매수하고 있는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267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다.

스킨앤스킨 주가는 29.60% 급등하며 상한가를 쳤고 드래곤플라이(18.46%), 파워넷(14.22%), 포스코엠텍(10.33%), 신화인터텍(9.96%) 등의 주가도 크게 뛰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주가를 살펴보면 HLB(-0.23%) 한 종목 주가만 내리고 있다.

에코프로비엠(0.08%), 셀트리온헬스케어(0.14%), 엘앤에프(1.13%), 카카오게임즈(3.74%), 펄어비스(5.73%), 셀트리온제약(0.12%), 알테오젠(1.75%), 천보(0.46%), 스튜디오드래곤(4.17%) 등 9개 종목 주가는 상승하고 있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모닝컨설트] 윤석열 지지율 19%, 세계 22개국 지도자 중 가장 낮아 임도영 기자
삼성전자 파운드리에 기회 오나, 애플과 TSMC 반도체 동맹 균열 조짐 나병현 기자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다시 20%대로, 비속어 사과 필요 70.8% 김남형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2.8%, ‘바이든’ 58.7% ‘날리면’ 29.0%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