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이통3사 알뜰폰 점유율 50% 육박, 양정숙 "점유율 상한제 도입해야"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1-09-28 14:03: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동통신3사 자회사들이 알뜰폰시장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면서 점유율 상한제를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7월 말 기준 이통3사 알뜰폰 자회사들의 휴대폰시장 점유율이 46.6%에 이르렀다.
 
▲ 양정숙 국회의원. <연합뉴스>

양정숙 의원은 “알뜰폰시장이 이통3사 자회사 위주로 재편되면서 당초 알뜰폰을 도입한 취지는 무색해지고 중소알뜰폰사업자는 고사 위기에 처해있다”며 “이런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이통3사 자회사들의 시장 점유율을 50%로 규제하는 내용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통3사 자회사들이 자금력을 앞세워 이익이 남는 휴대폰부문 가입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있다”며 “이통3사 자회사는 중소 알뜰폰사업자와 달리 모회사의 지원을 받으면서 전파사용료 감면, 망 이용대가 지원 같은 업계 혜택도 똑같이 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2019년 말 775만 명에서 2020년 911만 명으로 17.5% 늘어났다. 2021년 7월 말 기준 가입자 수는 981만 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통3사의 알뜰폰 자회사의 가입자를 살펴보면 가입자당 수익이 높은 휴대폰 회선 가입자가 2019년 254만 명에서 2021년 7월 281만 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중소알뜰폰사업자의 휴대폰 회선 가입자는 432만 명에서 322만 명으로 오히려 110만 명 줄어들었다.

알뜰폰시장 점유율을 살펴봐도 이통3사 자회사의 성장이 뚜렷했다.

2019년 이통3사 자회사의 알뜰폰시장 합산점유율은 37%였는데 2021년 7월에는 46.6%로 약 10%포인트 높아졌다.

KT가 자회사 KT파워텔을 매각하지 않았다면 이통3사 알뜰폰 자회사의 합산점유율은 49.5%에 이르렀을 것으로 파악됐다.

매출 기준으로도 이통3사 알뜰폰 자회사들의 합산 매출은 2016년 5096억 원에서 2019년 6048억 원으로 18.6% 늘어났다. 중소 알뜰폰사업자 매출은 2016년 3230억 원에서 2019년 3238억 원으로 0.2% 증가하는 데 그쳤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