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비나텍 목표주가 상향, “에너지저장장치부품 생산공장 가동률 정상화”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2021-08-30 07:58: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나텍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에너지저장장치부품 생산라인의 정상화와 수소연료전지부품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비나텍 목표주가 상향, “에너지저장장치부품 생산공장 가동률 정상화”
▲ 비나텍 로고.

이상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30일 비나텍 목표주가를 기존 5만9천 원에서 6만6천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27일 비나텍 주가는 5만43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 연구원은 “비나텍은 3분기 베트남의 슈퍼커패시터 생산공장의 가동률 회복으로 실적 반등이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비나텍은 에너지소재와 부품을 제조하는 회사로 슈퍼커패시터와 수소연료전지부품을 주로 생산한다.

슈퍼커패시터는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한 순간 전력을 공급하는 에너지저장장치 등에 들어가는 부품이다. 짧은 시간에 높은 출력을 낼 수 있어 스마트팩토리,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에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비나텍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베트남의 슈퍼커패시터 생산라인의 가동률이 떨어진데다가 관련 공장 증설에 따른 인력충원으로 고정비가 증가했다. 하지만 비나텍은 3분기부터 베트남의 슈퍼커패시터 생산공장의 가동률이 정상화되며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게다가 정부의 수소 로드맵에 따라 비나텍이 수혜를 볼 것으로도 전망됐다.

정부의 수소로드맵에 따라 2021년부터 2022년까지 건물용 수소연료전지의 핵심부품인 MEA(막전극접합체)가 639만 장 가까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비나텍은 수소연료전지부품 매출도 올해 2분기 34억 원에서 2022년 162억 원으로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비나텍은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19억 원, 영업이익 58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보다 매출은 11.1% 늘고 영업이익은 8.1%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