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SK렌터카 목표주가 높아져, "제주도 여행 급증으로 단기렌털 호조"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8-06 08:25: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렌터카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단기렌털 호조로 올해 2분기 깜짝실적을 냈고 하반기에도 통합시너지가 나타나며 좋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 황일문 SK렌터카 대표이사 사장.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6일 SK렌터카 목표주가를 기존 1만9천 원에서 2만2천 원으로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5일 SK렌터카 주가는 1만5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SK렌터카를 놓고 “전망치를 상회하는 2분기 영업실적을 보였다”며 “하반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지속해 주가 재평가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SK렌터카는 2021년 2분기 연결기준 매출 2548억 원, 영업이익 280억 원을 냈다. 2020년 2분기보다 매출은 18.2%, 영업이익은 101.7% 증가했다.

2021년 2분기 영업이익률은 11.0%로 2020년 2분기보다 4.6%포인트 높아졌다.

장기렌털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주도를 중심으로 단기렌털이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단기렌털과 중고차 매각부문 수익성이 크게 개선돼 영업이익 증가세도 매출 증가율을 크게 상회했다.

박 연구원은 SK렌터카가 하반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단기렌털부문이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제주도 국내여행 급증에 따른 특수를 누릴 것으로 판단했다. 중고차 가격 강세 등으로 중고차 매각부문 실적도 견조한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통합법인 시너지효과가 발현되는 가운데 2020년 낮은 기저효과도 실적 향상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렌털부문에서 양사 통합으로 1분기말 차량 등록대수가 13만5천 대까지 확대됐고 하반기에도 등록대수와 운영대수가 점진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SK렌터카는 SK네트웍스 렌터카사업과 AJ렌터카를 통합해 2020년 1월 출범했다.

박 연구원은 SK렌터카가 2021년 매출 1조665억 원, 영업이익 436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보다 매출은 23.5%, 영업이익은 50.4% 증가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카카오 사회공헌 3억, 김범수 사회적 책임 없이 생태계 없다
·  쌍용차 인수기업 29일 윤곽 나타날 듯, 자금 증빙이 승부 가를 변수
·  전기요금 4분기에는 8년 만에 오르나, 한국전력 23일 요금 발표
·  LG유플러스 구독서비스로 집토끼 지키기 초점, 황현식 VIP 만족에 집중
·  일진머티리얼즈 유럽 북미로, 양점식 대만기업 제치고 동박 세계 1위로
·  카카오 플랫폼 규제 칼날 앞에, 김범수 플랫폼 전략 어떻게 뜯어 고치나
·  롯데제과 건강 더해야 살 수 있다, 민명기 설탕 없는 과자 연구 전력투구
·  현대그린푸드 케어푸드 성장 가능성 확인, 박홍진 연령대별 제품 다양화
·  마켓컬리 상장 전 오픈마켓으로 더 키운다, 김슬아 적자 감당할 수 있나
·  대형주 추석 뒤에는 다시 힘 쓸까, 네이버 카카오 반등할지 시선 몰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